-4.5℃
튼구름
미세먼지 35

황인범 치켜세운 벤투 “진가를 발휘했다”

  • [데일리안] 입력 2019.12.12 00:08
  • 수정 2019.12.12 11:09
  • 김평호 기자

황인범에 대한 무한신뢰

11일 오후 부산 연제구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대한민국 대 홍콩 경기에 황인범이 드리블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11일 오후 부산 연제구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대한민국 대 홍콩 경기에 황인범이 드리블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홍콩을 상대로 첫 승을 거둔 파울루 벤투 감독이 다시 한 번 황인범(벤쿠버)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황인범은 11일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홍콩과의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1차전에서 0-0으로 맞서던 전반 추가 시간에 이날 경기의 첫 골이자 결승골을 성공시키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정협(부산)이 얻어낸 프리킥을 직접 처리한 황인범은 감각적인 오른발 킥으로 홍콩의 골망을 갈랐다.

경기 직후 벤투 감독은 “황인범은 좋은 활약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그는 “강인한 정신력으로 플레이하며 팀이 그를 필요로 할 때, 위기를 넘어서야 할 때 진가를 발휘했다”며 “때로는 과감한 선택을 하면서 재치있게 공수 전환을 조율했고, 이번 대회에 합류해 대표팀 전체에 보탬이 되고 있는 좋은 선수라고 생각한다”고 칭찬했다.

다만 대표팀 전반적인 경기력에 대해서는 다소 아쉬움을 피력했다.

벤투 감독은 “우리가 승리를 거둘 자격이 있었다고 생각한다. 물론 전반전에는 부진했지만, 후반전에 조금 더 나은 모습을 보여주면서 득점 기회를 만들어냈다”며 “전체적으로는 우리가 지배한 경기였지만, 전반전 경기력에 만족할 수 없었던 건 사실”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전반전에 부진했던 것보다는 나은 경기를 펼쳐야 할 것이다. 중국전은 완전히 다른 경기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