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1℃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37

산업부, 공공기관 대상 친환경차 의무구매 설명회 개최

  • [데일리안] 입력 2019.12.10 11:00
  • 수정 2019.12.10 10:24
  • 배군득 기자

지난해 공공분야 친환경차 2461대 구매…연간 신차 중 56.5%

올해 공공분야 친환경차 구매비중 70% 이상으로 개선 전망

지난해 공공분야 친환경차 2461대 구매…연간 신차 중 56.5%
올해 공공분야 친환경차 구매비중 70% 이상으로 개선 전망


ⓒ데일리안DBⓒ데일리안DB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 공공분야 친환경차 구매 확대를 위해 ‘2019년 공공분야 친환경자동차 의무구매 설명회’를 개최한다.

산업부는 2016년부터 공공분야 1200여개 기관을 대상으로 매년 신차 중 일정비율 이상 친환경차를 의무적으로 구매토록 하는 ‘공공분야 친환경차 의무구매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이날 행사는 공공분야 차량 구매담당자들을 대상으로 친환경차 의무구매를 독려하고 현대・기아・한국GM・르노삼성 등 완성차 업체 친환경차 모델을 소개한다.

공공분야 의무구매를 시작한 2016년 이후 친환경차는 괄목할 성장을 하고 있다. 지난 10월 기준 국내 전기차 보급은 2016년 대비 7배 이상으로, 수소차 국내 보급은 2016년 대비 45배 이상 증가했다.

산업부는 이같은 친환경차 성장은 공공분야 구매가 마중물이 됐다는 분석이다. 공공분야 구매는 지난해 전기·수소차 누적 판매 약 10%를 책임지면서 친환경차 수요를 견인하고 있다.

이에 산업부는 빠른 친환경차 확산을 위해 의무구매비율을 지난해부터 50%에서 70%로 상향 시켰다. 지난해 공공분야 의무구매 실적점검 결과 2018년 공공분야(평가대상기관 301개)에서는 총 4356대 신규 차량(내연기관차+친환경차)을 구매 또는 임차했다.

이중 친환경차는 총 2461대(하이브리드차 987, 전기·수소차 1474)로 지난해 전체 신규 차량의 56.5%를 차지했다. 2017년 실적과 비교해 보면 신규 차량 중 친환경차 구매비중은 6.3%p(2017년 50.2%) 높아졌다.

특히 공공분야 친환경차 구매를 선도한 실적 우수기관들 사례가 주목을 끌었다. 우정사업본부는 지난해 구매차량 23대 전량을 전기차로 구매, 중앙행정기관 중 유일하게 친환경차 및 전기·수소차 구매비율 100%를 달성했다.

제주도청은 지난해 구매차량 44대 전량을 전기차로 구매, 10대 이상 차량구매 지자체 중 유일하게 친환경차 및 전기·수소차 구매비율 100%를 올렸다.

또 한전KDN은 지난해 구매차량 75대 중 전기·수소차 56대, 하이브리드 7대를 구매, 친환경차 90.6% 및 전기·수소차 74.6% 구매비율을 지켰다.

한편 산업부는 올해 공공분야 친환경차 구매실적에 대한 중간점검 결과 전년 대비 크게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공공분야(평가대상기관 211개 예상)에서는 친환경차 4117대(하이브리드차 1,773, 전기․수소차 2,344)를 구매(잠정)해 전체 신규 차량 중 친환경차가 70%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공공분야 친환경차 구매실적은 내년 초 1200개 기관에 대한 전수조사가 끝나면 내년 상반기 중 최종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최남호 산업부 제조산업정책관은 “2022년까지 전기차 누적 43만대, 수소차 누적 6만5000대 국내 보급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공공분야 구매가 마중물이 돼야 한다”며 “올해 친환경차 구매실적을 비롯해 각 기관들이 법적 의무구매기준을 차질 없이 이행할 수 있도록 산업부에서 적극 안내하고 실적을 관리·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