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
온흐림
미세먼지 49

안철수측 "12월 변혁 합류 아냐"…안철수계 의원들은 어디로?

  • [데일리안] 입력 2019.12.09 13:19
  • 수정 2019.12.09 20:45
  • 이유림 기자

하태경 주장에 반박…"변혁 참여할 의사 밝힌 적 없다"

변혁 발기인 명단에서 빠진 비례, 향후 행보 변수되나

하태경 주장에 반박…"변혁 참여 의사 밝힌 적 없다"
발기인 명단에서 빠진 비례, 향후 행보에 변수되나


안철수 전 의원의 모습.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안철수 전 의원의 모습.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안철수 전 의원 측이 창당을 추진 중인 '변화와혁신'(변혁)에 이달 내 합류할 것이라는 관측을 부인했다.

앞서 하태경 의원은 8일 변혁 발기인대회에서 안 전 대표의 신당 합류 여부에 대해 "우리가 우선 개문발차할 수밖에 없지만 안 전 의원이 합류할 것이라 본다"며 "12월 중에는 입장을 정리하실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안 전 의원의 메신저 역할을 해온 김도식 전 비서실장은 9일 입장문을 통해 "어제 일부 언론에서 보도됐던 '안 전 의원이 변혁 신당에 12월 합류할 예정'이라는 기사는 사실과 다름을 밝힌다"며 "안 전 의원은 현재 해외 현지 연구활동에 전념하고 있기 때문에 변혁 신당에 참여할 의사를 밝힌 적도 없고 그럴 여건도 아님을 알려드린다"고 말했다.

안 전 의원이 12월 합류설을 일축함에 따라 안철수계 비례대표 의원들의 신당 합류 결정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이들 의원들은 변혁 발기인 명단에서 빠진 상태다. 안 전 의원의 의중이 정확히 확인되지 않은데다 일부는 변혁에서 논의되는 한국당과의 보수통합에 거부감을 느끼고 있어서다.

바른미래당 당권파 김관영 최고위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서 "비례대표 의원들은 발기인대회에 이름을 올리지 않았다"며 "아마도 새로운 정당을 만드는 길까지 같이 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직간접적으로 들은 얘기들은 안 전 의원이 유승민 대표가 주도하는 변혁에 같이 하지 않을 생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한 안철수계 비례 의원은 이날 기자와의 통화에서 "우리는 여전히 안 전 대표의 뜻에 따라 움직일 생각"이라고 말했다. 또다른 비례 의원은 "안 전 의원의 뜻도 중요하지만, 손학규 대표가 비례 의원들을 출당시켜주는 것이 더 중요하다"며 "그래야 변혁에 합류를 하던 출마를 하던 움직일 수 있는 것 아니겠냐"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