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29 10시 기준
확진환자
9583 명
격리해제
5033 명
사망
152 명
검사진행
15028 명
9.5℃
맑음
미세먼지 44

美 유엔대사 "안보리, 北 미사일 13차례 발사에 매우 우려"

  • [데일리안] 입력 2019.12.07 16:14
  • 수정 2019.12.07 16:26
  • 스팟뉴스팀

北 '크리스마스 선물'에 "12월인지 언제인지 문제 아냐"

안보리 '북한 인권토의' 개최 여부에 대해선 즉답 피해

<@IMG1>
北 '크리스마스 선물'에 "12월인지 언제인지 문제 아냐"
안보리 '북한 인권토의' 개최 여부에 대해선 즉답 피해


켈리 크래프트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 6일(현지시간) 북한의 잇따른 발사체 발사와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모두가 13차례 미사일 공격,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매우 매우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2월 안보리 순회의장인 크래프트 대사는 이날 안보리 운영계획을 설명하는 기자회견에서 "그것은 우리가 모두 동의하고 초점을 맞추고 있는 사안"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유럽지역 6개국 유엔대사는 지난 4일 북한의 최근 단거리 발사체 발사에 대응해 안보리 비공개 회의를 마친 뒤 북한을 규탄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미국은 성명에 동참하지 않았다.

크래프트 대사는 북한의 '크리스마스 선물' 경고와 관련해 "이것이 전 세계 이슈라는 것을 모두가 이해하고 있다"며 "그게 12월의 크리스마스 선물인지 언제인지는 문제가 아니다. 우리가 모두 그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북한은 리태성 외무성 미국 담당 부상 명의의 담화에서 "남은 것은 미국의 선택이며 크리스마스 선물을 무엇으로 할지는 전적으로 미국의 결심에 달렸다"며 미국의 선제적 결단을 촉구한 바 있다.

크래프트 대사는 안보리의 '북한 인권토의' 개최 여부에 대해선 즉답을 피했다. 그는 북한 측 반발과 관련해 "나도 그 서한을 봤다. 인권은 우리와 나, 우리의 대통령도 걱정하는 부분"이라며 "12월 10일에 북한 인권토의가 있을지 아닐지에 대해 우리는 결정을 내리지 않았다"라고 답했다.

하지만 미국은 안보리의 북한 인권토의 개최에 대한 지지를 보류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정통한 외교관들을 인용해 7일 보도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미국은 세계 인권선언의 날인 내달 10일 북한 인권토의를 열려고 해온 독일, 영국 등 동맹국에 지지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6일 밝힌 바 있다. 미국이 지지하지 않고 반대하면 북한 인권토의 개최는 어려워진다.

다만, 이 사안에 대한 미국의 의사가 바뀔 여지는 있는 것으로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안보리가 북한 인권토의를 안건으로 채택하려면 전체 15개 상임·비상임 이사국 중 최소 9개국의 찬성표가 필요한데 미국·영국·프랑스·중국·러시아 등 5개 상임이사국의 거부권(veto)은 적용되지 않는다.

미국은 지난해 북한 인권토의를 추진했지만 충분한 지지표를 확보하지 못하면서 회의 요청을 철회했다. 2014년부터 매년 열려온 안보리 북한 인권토의가 무산된 것은 지난해가 처음이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