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6℃
튼구름
미세먼지 33

르노삼성, ‘초소형 전기차 로드쇼’서 트위지 전시

  • [데일리안] 입력 2019.12.01 12:13
  • 수정 2019.12.01 12:13
  • 조재학 기자

오는 3일 부산 이마트서 구매 상담 및 시승 진행

‘메이드 인 부산’ 캠페인…지역제품 구매 독려

오는 3일 부산 이마트서 구매 상담 및 시승 진행
‘메이드 인 부산’ 캠페인…지역제품 구매 독려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르노삼성자동차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는 오는 3일 부산에서 열리는 ‘2019 초소형 전기차 로드쇼’에 르노 트위지를 전시하고 구매 상담을 진행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미래 이동수단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초소형 전기차의 보급 촉진을 위해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이모빌리티산업협회, 한국자동차연구원 주관하며, 지난달 27일 서울을 시작으로 대구, 부산, 제주 등 4개 지역에서 순회 개최되고 있다.

오는 3일 부산 이마트 문현점에서 열리는 ‘2019 초소형 전기차 로드쇼’에는 르노 트위지를 포함해 국내에서 판매되는 6종의 초소형 전기차가 전시되며, 누구나 구매 상담 및 시승이 가능하다.

특히 르노삼성자동차는 이번 행사를 방문할 예정인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부산지사, 부산시사회복지사협회,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부산울산경남지회, 한국전기이륜차 배달라이더협회 등에 작은 차체와 주차의 편의성 등을 앞세운 르노 트위지를 미래형 근거리 이동수단으로 적극 알린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부산시민들에게 르노 트위지가 부산에서 생산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는 모델임을 소개하고 ‘메이드 인 부산(Made in Busan)’ 캠페인에 대한 참여를 독려할 예정이다.

‘메이드 인 부산(Made in Busan)’은 르노삼성자동차가 지난 7월부터 부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부산시, 부산상공회의소, 부산경제진흥원과 함께 진행하고 있는 지역제품 구매 장려 캠페인이다.

르노 트위지는 올해 10월부터 내수 판매 물량과 수출 물량 모두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에서 지역기업 동신모텍이 생산하고 있어, 트위지의 보급 확산이 부산 지역경제 발전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황은영 르노삼성자동차 커뮤니케이션본부장은 “계속해서 자동차에 대한 환경규제가 강화되며 친환경차에 대한 필요성과 관심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며 “최근 르노 트위지는 환경오염은 물론 도심의 교통난까지 해소할 수 있는 미래 자동차 산업을 혁신할 이동수단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