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오정세 "더할 나위 없이 행복"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6일 10:56:40
    '동백꽃 필 무렵' 오정세 "더할 나위 없이 행복"
    기사본문
    등록 : 2019-11-22 17:16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KBS2 '동백꽃 필 무렵'에서 마성의 캐릭터 노규태를 연기한 배우 오정세가 종영 소감을 전했다.ⓒ프레인TPC

    KBS2 '동백꽃 필 무렵'에서 마성의 캐릭터 노규태를 연기한 배우 오정세가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21일 막을 내린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마지막 회에서는 정숙(이정은)을 살리기 위해 옹산의 소시민들이 힘을 모으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 시작은 물론 옹산의 확성기 노규태였다.

    노규태는 당숙에게 국내 최대 의료장비를 갖춘 사륜구동 구급차를 빌려 정숙을 실었고, 빠르게 큰 병원으로 이송하는 데 성공했다. 허세 가득했던 규태의 인맥이 마침내 그 진가를 발휘한 것이다.

    '동백꽃 필 무렵' 초반부터 큰 웃음을 담당해온 오정세는 후반으로 접어들며 귀여운 멜로와 조금씩 철이 드는 성장 서사까지 더해 작품의 완성도를 한껏 높였다. 오정세는 오랜 시간 꾸준히 쌓아온 연기 내공을 이번 작품에서 터뜨리며 시청자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오정세는 "더할 나위 없이 행복한 작품이었다"며 "단어 하나하나 완벽했던 대본을 최대한 표현하는 것이 목표였다. 회를 거듭할수록 보시는 분들이 규태의 못난 행동들을 조금씩 이해해 주신 것 같아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어 "옹산에서 함께 웃고 함께 울었던 모든 스태프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오정세는 최근 SBS 새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출연을 확정 지어 휴식기 없이 바쁜 일정을 이어간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