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월성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 추가 건설 ‘보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7일 13:51:24
    원안위, 월성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 추가 건설 ‘보류’
    맥스터 추가건설 두고 찬반 양론 '팽팽'
    기사본문
    등록 : 2019-11-22 16:12
    조재학 기자(2jh@dailian.co.kr)
    ▲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이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원자력안전위원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111회 원안위 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맥스터 추가건설 두고 찬반 양론 '팽팽'

    원자력안전위원회가 경북 경주시 월성원전의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맥스터) 추가건설 결정을 보류했다.

    원안위는 22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원안위에서 111회 회의를 열고 맥스터 추가건설을 위한 '월성 1~4호기 운영변경허가안'을 심의‧의결 안건으로 다뤘으나 충분한 논의를 위해 이후 회의에 안건을 재상정하기로 했다.

    원전 원자로에서 꺼낸 사용후핵연료는 우선 습식저장시설에서 물탱크 속에 보관된다. 사용후핵연료는 열이 어느 정도 식으면 건식저장시설로 옮겨 임시 보관할 수 있는데 이 시설의 한 종류가 맥스터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지난 2016년 4월 원안위에 맥스터 증설과 관련한 운영변경 허가를 신청했다. 애초 한수원은 맥스터를 14기 지을 계획이었지만, 경제성을 이유로 우선 7기만 건설해 2010년부터 이용해왔다.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은 이날 회의에서 시설에 대한 안전성 평가 심사를 해 왔으며, 허가 기준에 만족한다는 결론을 보고했다. 시설의 위치, 구조 및 설비를 비롯해 방사성 물질에 따른 인체‧물체 영향도 모두 법적 기준을 만족한다는 것이다.

    보고를 받은 위원들은 용어 정리와 배경 설명이 더 필요하다는 데 공감하고 추후 회의에서 논의를 이어나가기로 했다.

    ▲ 경상북도 경주시에 위치한 월성 원자력발전소 내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시설(맥스터).ⓒ한국수력원자력

    맥스터 추가 건설을 두고 현재 찬반양론이 팽팽하게 대립하고 있다.

    월성원전 내 건식저장시설 저장률은 올해 9월 기준으로 96.5%에 달한다. 2021년 11월이면 맥스터는 포화될 전망이다.

    맥스터 건설에 2년 정도의 기간이 소요되는 만큼, 연내 맥스터 건립을 결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국내 대학교수 200여 명의 모임인 ‘에너지 정책 합리화를 위한 교수협의회’(에교협)는 6월 성명서를 내고 맥스터 추가 건설을 촉구했다.

    반면 탈핵시민행동 등 시민단체는 이날 원안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맥스터 같은 임시저장시설도 공론화를 통해 정책결정을 한 뒤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건설 여부도 결정이 안 난 건식저장시설 건설 심사를 원안위가 강행해서는 안된다”고 반대했다.[데일리안 = 조재학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