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도 인정한 삼성SDI…끈끈한 동행 주목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5일 21:27:25
    BMW도 인정한 삼성SDI…끈끈한 동행 주목
    2021년부터 10년간 29억유로 장기 업무협약 체결
    2025년까지 전기차 모델 25종...향후 10년 주목
    기사본문
    등록 : 2019-11-22 06:00
    이도영 기자(ldy@dailian.co.kr)
    2021년부터 10년간 29억유로 장기 업무협약 체결
    2025년까지 전기차 모델 25종...향후 10년 주목


    ▲ 삼성SDI와 BMW 로고.ⓒ각 사

    삼성SDI와 BMW의 긴밀한 동행이 주목받고 있다. 양사는 지난 2009년부터 시작된 10년의 협력을 넘어 앞으로도 긴밀한 관계를 이어갈 방침이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SDI와 BMW가 전기차 시장에서 그동안 끈끈한 협력을 지속해 온 가운데 향후 양사간 동맹 관계가 더욱 강화될 전망이다.

    BMW는 지난 20일 삼성SDI와 오는 2021년부터 2031년까지 10년간 배터리셀 29억 유로(약 3조7762억원) 규모를 구매하는 장기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양사의 파트너십은 역사가 깊다. 양사의 협력은 지난 2009년 8월 삼성SDI가 BMW와 전기자동차를 공동 개발하기 위한 프로제트에 나설 것을 발표하면서 시작됐다. 미래의 친환경 이동 수단을 컨셉부터 새롭게 디자인하겠다는 프로젝트를 세우며 양사간 협력의 첫걸음을 뗐다.

    당시 삼성SDI는 배터리업계의 젊은 도전자였다. 세계 소형 배터리 시장에서 가능성을 인정받았지만 BMW가 자동차 시장에 대한 실적이 없던 삼성SDI를 파트너로 선택한 것에 업계에서는 의문을 가졌다.

    BMW는 삼성SDI의 배터리 기술력에 주목했다. BMW의 전기차 개발 초기에는 삼성SDI가 소형전지 분야에서 세계 최대 용량 제품 기록을 경신하는 등 대내외에서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었다. 사고 발생시 인명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자동차산업 특성상 품질은 필수 조건이다.

    BMW는 지난 2014년 전기자동차 i3을 출시했다. i3에는 삼성SDI의 배터리가 독점 공급됐으며 배터리 셀 하나의 용량이 60암페어시(Ah)로 출시 당시 현존하는 전기차 배터리 중 최대 용량의 제품이었다.

    같은해 7월 양사는 중장기적 협력의 새로운 단계로 나아가기 위해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배터리 셀 공급 확대와 차세대 소재 등 전기차 관련 기술의 장기적인 공동개발과 글로벌 사업 전개를 협력하기로 했다.

    지난 2015년에는 삼성SDI의 배터리가 독점 공급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i8을 출시했다. 양사는 처음 협약을 맺은 2009년을 시작으로 2014년과 2019년까지 5년 단위로 굵직한 업무 협약을 발표하면서 지속적이고 긴밀한 협력 관계를 더욱 공고히 유지하고 있다.

    양사간 끈끈한 협력은 앞으로가 더욱 주목되고 있다. BMW는 오는 2025년까지 전기차 모델 25종을 출시할 계획이어서 삼성SDI의 배터리 실적도 추가 성장이 기대되고 있다.

    삼성SDI 관계자는 “눈앞에 다가온 전기차 시대에서 BMW와의 협력은 과거 10년보다 앞으로의 10년이 더욱 빛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이도영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