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제주어선 화재에 '구조 총동원령'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5일 06:55:07
    文대통령, 제주어선 화재에 '구조 총동원령'
    "가용 가능한 모든 자원 총동원해 인명구조하라" 지시
    기사본문
    등록 : 2019-11-19 14:59
    이충재 기자(cj5128@empal.com)
    ▲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제주 인근 대성호 침몰사고와 관련해 정부의 가용 가능한 모든 자원을 총동원해 인명구조에 최선을 다할 것을 지시했다.(자료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제주 인근 대성호 침몰사고와 관련해 정부의 가용 가능한 모든 자원을 총동원해 인명구조에 최선을 다할 것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높은 파고와 차가운 수온으로 신속한 구조가 중요한 만큼, 행정안전부 장관과 해양수산부 장관이 해경, 해군, 지자체 등 관련 기관과 합동구조활동이 효율적으로 진행되도록 상황을 철저히 관리하라"고 지시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피해자 가족에게도 수색과 구조활동 진행상황을 신속하게 알리고, 베트남 대사관을 통해 베트남 피해자 가족에게도 즉시 연락을 취해 가족의 한국 방문 등 필요한 편의를 보장하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전 7시 5분께 제주 차귀도 서쪽 76㎞ 해상에서 통영 선적 연승어선 대성호(29t·승선원 12명)에 불이 났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승선원은 한국인과 베트남인 각각 6명이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