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2019년 중견기업 주간 개막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9일 12:52:38
    산업부, 2019년 중견기업 주간 개막
    중견기업계 격려·혁신·성장의 장 마련
    기사본문
    등록 : 2019-11-17 11:10
    배군득 기자(lob13@dailian.co.kr)
    중견기업계 격려·혁신·성장의 장 마련

    ▲ 2019년 중견기업 주간 행사 일정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중견기업연합회는 19~22일 ‘2019년 중견기업 주간’을 개최한다. 산업부는 우리 경제 허리 역할을 담당하는 중견기업계 사기를 제고하기 위해 중견기업 주간 신설이 필요하다는 중견기업계 의견을 수렴한 것이다.

    이에 따라 중견기업법령을 개정해 11월 셋째 주를 ‘중견기업 주간’으로 법정화했다. 유관 행사들을 연계해 중견기업계 ‘격려와 혁신, 성장의 장’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행사 첫 날 개최되는 ‘제5회 중견기업인의 날’ 기념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정승일 산업부 차관, 강호갑 중견련 회장과 중견기업 CEO‧임직원 등 200여명이 참석한다.

    혁신성장‧일자리‧상생협력 등 우수 중견기업에게 포상을 수여하고, 한국 경제 르네상스를 선도하기 위한 중견기업 역할을 강조할 예정이다.

    부대행사로 개최되는 중견기업 혁신사례 발표회에서는 부품‧소재‧장비 등 우수 중견기업 사례를 소개하고, 중소기업을 갓 졸업해 중견기업으로 성장한 기업들을 격려하기 위해 ‘중견기업 성장탑’을 수여한다.

    혁신의 장에서는 중견기업-스타트업 네트워킹 데이(20일)와 2019 중견기업 혁신 국제컨퍼런스(21일)를 연다. 정승일 산업부 차관, 강호갑 중견련 회장을 비롯해 중견기업 차세대 리더, 혁신 스타트업 등 100여명이 참석한다. 중견기업-스타트업 유관기관 협력 MOU를 체결하고 중견-스타트업 협업 사례 발표 등이 진행된다.

    2019 중견기업 혁신 국제컨퍼런스에는 국내외 전문가, 중견기업 CEO‧임직원 등 300여명이 참석해 ‘글로벌 밸류체인(GVC), 중견기업의 위기와 기회’를 주제로 산업 환경 변화에 대응한 중견기업 혁신 방안을 모색하고 글로벌 기업과 비즈니스 상담회를 개최한다.

    성장의 장은 세계일류상품 인증서 수여식(21일)과 한국형 기술문제해결 플랫폼 MOU 체결식(22일)을 준비했다.

    세계일류상품 인증서 수여식에는 중견기업 CEO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세계일류상품 제도를 소개하고 올해 신규 선정된 세계일류상품 및 생산기업에게 인증서를 수여한다.

    한국형 기술문제해결 플랫폼 MOU 체결식에는 전자부품연구원, 기계연구원 등 12개 출연연‧전문연 등이 참석해 올해 신규 구축한 기술문제해결 플랫폼을 시연하고 중견기업들 기술문제 해결을 지원하기 위한 유관기관 협력 MOU를 체결한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2019년 중견기업 주간을 맞이아 우리나라 소재‧부품 산업 발전과 신산업‧일자리 창출 등 혁신성장을 견인해 온 중견기업들의 끊임없는 노력에 감사의 뜻을 전한다”라며 “도전적 기업가 정신과 과감한 혁신을 바탕으로 대내외 위기 상황을 기회로 전환하고 한국 경제 르네상스를 선도하는데 중견기업이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데일리안 = 배군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