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조국 부부 구속 가능성 배제 못해"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8일 18:32:25
    박지원 "조국 부부 구속 가능성 배제 못해"
    "檢내부 분위기·조국 묵비권 행사…수사 방향 어디로 튈지 모르겠다"
    기사본문
    등록 : 2019-11-15 11:44
    이유림 기자(lovesome@dailian.co.kr)
    "檢내부 분위기·조국 묵비권 행사…수사 방향 어디로 튈지 모르겠다"

    ▲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15일 검찰이 전날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비공개 소환 조사한 것과 관련해 "검찰 내 분위기로 봐서나, 조 전 장관이 묵비권을 행사하는 걸 보면 수사 방향이 어디로 튈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했다.

    박 의원은 '부부 구속 가능성을 포함해 검찰이 어떤 판단을 내릴 것 같으냐'는 질문에는 "맨 처음 기소할 때의 정경심 교수 공소장 내용을 보면 아마 가족을 전부 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했는데, 마지막 정경심 교수를 추가 기소한 열네 가지 (혐의)를 보면 굉장히 배제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는 "몇 차례 조사할 것"이라며 "그렇게 쉽게 구속 영장을 청구하거나 또는 청구하지 않거나 당장에 불구속 기소를 하거나 하는 결정은 검찰도 굉장히 심사숙고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요즘 재판부는 철저한 공판 중심주의고 증거주의이기 때문에 상당히 강한 조사와 기소를 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조 전 장관이 비공개 소환 조사에서 묵비권을 행사한 데 대해서도 견해를 밝혔다. 그는 "어제 들어가서는 검찰이 무엇을 묻겠다고 하는 자료를 사실상 다 가지고 나온 것"이라며 "조 전 장관이 형법 전문 학자 아니겠나. 그런 것을 상당히 검토하는 기회를 가질 수 있고, 검찰의 수사 방향 그 수를 읽고 왔다고 본다"고 해석했다.

    이어 "국민들이 볼 때 (묵비권 행사는) 좀 안 좋은 선택이었지만, 본인의 재판을 위해서 또 사실 정경심 교수가 뭐라고 진술했는지, 그런 것을 모르는 상태에서 변호인의 또 자기 경험을 통해서 상당히 재판을 위한 현명한 선택을 했다고 볼 것"이라고 봤다.

    다만 "그러나 국민들은 어떻게 저럴 수 있겠는가, 그런 것도 느끼는 게 사실"이라고 덧붙였다.[데일리안 = 이유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