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자동차 관세폭탄 부과시 현대·기아·한국GM 타격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6일 22:04:10
    美 자동차 관세폭탄 부과시 현대·기아·한국GM 타격
    한국산 면제, 日·EU만 적용시 국내 자동차업계 호재
    기사본문
    등록 : 2019-11-14 10:51
    박영국 기자(24pyk@dailian.co.kr)
    한국산 면제, 日·EU만 적용시 국내 자동차업계 호재

    ▲ 현대·기아차 해외 수출 차량들이 경기도 평택항에서 선적을 기다리고 있다.ⓒ현대자동차그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수입 자동차와 부품에 대한 ‘25% 고율 관세’ 부과 여부를 곧 결정하겠다고 밝히면서 국내 자동차업계에 미칠 영향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초 지난 5월 18일 수입차와 부품에 무역확장법 232조 적용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었으나 이를 6개월간 유예했고, 14일로 유예 기간이 끝난다. 무역확장법 232조는 외국산 제품이 미국의 국가안보를 위협한다고 판단되면 수입을 제한하거나 고율의 관세를 매길 수 있도록 하는 조항이다.

    자동차 관세폭탄이 현실화되면 국내 자동차업계는 큰 타격을 입는다.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는 미국에서 각각 앨라배마공장과 조지아공장을 운영하며 현지 수요에 대처하고 있지만 국내에서 생산해 수출하는 차량도 양사 도합 연간 60만대에 육박한다. 이는 두 회사 미국 판매량의 절반 규모다.

    20% 이상의 관세가 부과될 경우 현대·기아차는 사실상 대미 수출이 불가능한 상황이다. 가뜩이나 경쟁이 치열한 미국 시장에서 현지 생산 차량보다 20%이상 높은 가격으로 미국 소비자들에게 어필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현대차의 경우 지난 6월부터 팰리세이드 수출을 개시하며 미국 시장 내 점유율을 끌어올리고 있으며, 기아차는 한국에서 생산된 쏘울이 미국 시장에서 주력 모델이지만, 관세폭탄을 맞게 되면 수출을 전면 중단해야 될 상황이다.

    한국GM은 미국 수출이 어려워지면 경영정상화 노력이 모두 물거품이 된다. 스파크와 트랙스 등 미국 GM에 공급하는 물량이 연간 13만대에 달한다. 전체 생산의 80%를 수출에 의존하고 있고, 수출에서 미국향 비중이 절대적인 한국GM으로서는 미국의 고율관세 부과 여부가 생존을 좌우할 수도 있다.

    한국GM 회생 프로젝트의 핵심인 트레일블레이저와 신형 CUV 생산 역시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 이들 두 차종은 제너럴모터스(GM)이 한국GM에 글로벌 생산을 배정한 신차들이다. 국내 판매는 전체 생산의 극히 일부일 뿐이다. 미국향 수출이 불가능해진다면 한국GM 경영정상화에 큰 도움을 주기 힘들다.

    르노삼성자동차도 르노-닛산 얼라이언스의 물량 배정에 따른 닛산 로그 미국 수출물량이 일부 남아있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따른 무관세 혜택이 없다면 부산공장에서 생산해 수출할 이유가 사라진다. 내년부터는 신차 XM3로 로그 생산물량을 대체해야 하지만, 미국 수출이 불가능해진다면 타격이 크다.

    다만 그동안 우리나라가 기울여온 노력으로 인해 미국이 한국산 자동차를 고율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우리나라는 한·미 FTA 재협상을 통해 자동차 부문에서 미국시장 픽업트럭 관세(25%) 철폐 20년 연기, 내 미국산자동차 부품 안전기준 완화 등을 결정 등 일정 부분 양보를 한 상태다.

    또 최근 현대차그룹의 20억달러(약 2조4000억원) 규모 대미투자, 미국 LNG가스에 대한 한국의 수입확대, WTO 개도국 지위 포기 등도 자동차 고율관세 제외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측된다.

    한국산 자동차를 제외한 채 일본과 유럽산만 미국의 고율관세 부과 대상이 될 경우 우리 자동차 업계에는 호재가 된다. 현대·기아차의 경우 미국 시장에서 점유율을 높일 수 있고, GM이 한국GM에 주문하는 물량도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르노삼성자동차 역시 르노-닛산 얼라이언스의 대미 수출 기지 역할을 부여받을 수 있다.

    자동차 업계 한 관계자는 “무역확장법 232조 적용 여부 결정 시한을 재연장할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으나, 그 경우 불확실성이 계속해서 이어진다는 점에서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우리로서는 이번에 결정이 이뤄지고 한국산만 면제되는 게 최상의 시나리오”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박영국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