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헬기 추락사고 4번째 시신 수습···'박단비' 대원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8일 18:32:25
    독도 헬기 추락사고 4번째 시신 수습···'박단비' 대원
    기사본문
    등록 : 2019-11-12 19:50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독도 인근 소방헬기 추락사고 발생 13일만에 실종된 소방대원으로 추정되는 시신 한 구가 추가 발견됐다.

    독도 소방구조 헬기 추락사고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지원단)은 독도 인근 바다에서 소방대원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를 발견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6일 세 번째 시신을 수습한 후로 엿새만이다.

    지원단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56분께 해상 수색 중이던 해양경찰 1513함이 추락한 헬기 동체로부터 180도 각도로 약 3㎞ 떨어진 곳에서 소방관 복장을 착용한 시신을 발견했다. 시신은 10여분 만인 낮 12시9분께 수습했다.

    시신은 긴머리에 검은색 운동화 차림, 키 160~162㎝ 정도였고 오른쪽 팔목에 팔찌를 차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점퍼 안에 입고 있던 기동복 상의에서는 실종자 중 유일한 여성인 '박단비' 대원의 이름표가 붙어있었다.

    지원단은 기상 악화에 따른 수색 여건 악화로 이날부터 대조영함, 대청함, 천왕봉함 등 해군 대형함정 3척과 포항해경 소속 1003함 등을 투입하기로 했다.

    특히 지원단은 일본 해상보안청에도 이번 사고와 관련해 협조를 요청하기도 했다. 지난달 31일 오후 11시26분께 응급환자와 보호자, 소방대원 5명 등 7명이 탄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EC225 헬기 한 대가 독도에서 이륙한 직후 바다로 떨어졌다.

    앞서 수색 당국은 독도 해역에서 이종후(39) 부기장과 서정용(45) 정비실장, 조업 중 손가락이 절단돼 이송되던 선원 A(50)씨 등 3명의 시신을 수습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