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빅스포 국제발명특허대전 금상 수상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5일 19:21:25
    서부발전, 빅스포 국제발명특허대전 금상 수상
    복합화력 황연저감설비 성능개선…정부 에너지전환 정책 부흥
    적극적 R&D 기술사업화 통한 대기환경개선 및 강소기업육성 앞장
    기사본문
    등록 : 2019-11-11 16:28
    조재학 기자(2jh@dailian.co.kr)
    복합화력 황연저감설비 성능개선…정부 에너지전환 정책 부흥
    적극적 R&D 기술사업화 통한 대기환경개선 및 강소기업육성 앞장

    ▲ 국제발명특허대전 수상기관 업무담당자들이 단체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국서부발전

    한국서부발전은 6일부터 사흘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글로벌 에너지‧전력 박람회 ‘2019 빛가람 국제 전력기술 엑스포(빅스포 2019)’에서 ‘국제발명특허대전 전력그룹사부문 금상’을 수상했다고 11일 밝혔다.

    서부발전은 이번 국제발명특허대전에서 중소협력사와 공동으로 연구개발한 ‘복합화력 황연저감설비 성능개선을 위한 기술개발품’을 출품, 빅스포 2015, 2017 대상에 이어 올해 금상을 수상, 역대 최다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서부발전이 출품한 기술개발품은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에 적극 부흥할 수 있는 청정 복합발전 분야의 기술이다. 복합화력의 기동 초기에 발생되는 황색계통의 가시(可視) 매연인 황연을 획기적 제거할 수 있는 기술로, 미세먼지 저감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중소협력사와 서부발전이 국내 최초로 개발한 이 기술개발품은 현재 서부발전 서인천발전본부에 설치‧운영 중이며, 남동발전 분당발전본부와 남부발전 신인천 및 남제주발전본부에도 설치공사가 진행되고 있는 등 관련업계 전반으로 도입이 확대되고 있다.

    서부발전은 중소협력사들과의 협업을 바탕으로 향후 국내 복합화력에 설치된 가스터빈 185기 전체에 적용하는 것은 물론, 해외수출까지 검토해 국내 중소기업들의 매출증가와 신규인력 고용 등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방침이다.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은 “중소 우수기술 도입을 위한 연구개발(R&D) 정책을 적극 추진 중에 있다”며 “개발완료 시제품에 대한 테스트베드(Test-Bed) 제공과 국산화 추진 실패 시의 책임면책 제도 등 신규 기술개발 확대를 위한 제도와 문이 활짝 열려 있으니 언제든지 문을 두드려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조재학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