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4 10시 기준
확진환자
10156 명
격리해제
6325 명
사망
177 명
검사진행
20144 명
12.2℃
맑음
미세먼지 57

해양수산 스마트화…“10년 후 자율운항선박·스마트양식 50% 점유·보급”

  • [데일리안] 입력 2019.11.11 13:44
  • 수정 2019.11.11 13:45
  • 이소희 기자

해수부 ‘해양수산 스마트화 전략’ 발표…9대 핵심과제에 1조4000억원 투입 로드맵 제시

해수부 ‘해양수산 스마트화 전략’ 발표…9대 핵심과제에 1조4000억원 투입 로드맵 제시

정부가 해양수산 분야 혁신성장을 위한 10년 장기계획인 ‘해양수산 스마트화 전략’을 발표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9대 핵심과제를 설정, 25개 세부 추진과제를 제시하고 총 소요비용에 1조4000억원이 쓰일 것으로 예상했다.

목표로는 ‘스마트 해양수산 선도국가 도약’이라는 비전 아래 ▲2030년까지 자율운항선박 세계시장 50% 점유 ▲스마트양식 50% 보급 ▲사물인터넷 기반 항만 대기질 측정망 1000곳 구축 ▲해양재해 예측 소요시간 단축(12시간→4시간) ▲해양수산 통합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등을 있다.

해양수산부는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4차 산업혁명 시대 해양수산 분야 혁신성장을 위한 ‘해양수산 스마트화 전략’을 로드맵으로 제시했다.

이 같은 ‘해양수산 스마트화 전략’은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해 해양수산업의 체질을 개선하고, 새로운 미래성장동력을 창출하기 위해 마련됐다.

추진방향으로는 해운 항만·수산·해양공간(환경·재해·안전) 등 3대 분야를 중심으로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의 적용 가능성, 현안·문제 해결 가능성, 국민·종사자에 제공하는 가치 등을 고려한 9대 핵심과제·25개 세부 추진과제의 단계별 이행계획과 실행방안을 담았다.

<@IMG1>
◆해상운송 체계 자동화·지능화…자율운항선박 개발·상용화, 스마트항만 구축 등

우선 해운‧항만 분야는 자율운항선박의 개발과 함께 자율운항선박의 상용화에 맞춰 스마트항만, 초연결 해상통신, 고정밀 위치정보 등의 스마트 해상물류 인프라와 서비스를 구축한다.

올해 10월 예타를 통과한 자율운항선박 기술개발은 산업통상지원부와 함께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해 2025년까지 국제해사기구(IMO) Level 3(원격제어·기관 자동화) 수준의 자율운항선박을 개발하고, 후속 연구개발을 통해 2030년까지 Level 4 수준의 완전무인 자율운항선박 개발을 추진키로 했다.

또 자율운항선박의 운항에 필요한 입·출항 관리, 운항지원센터, 최적 하역, 연료 충전 등을 지원하는 차세대 항만운영 체계도 구축과 초대형·자율운항선박에 적합하고 안정적인 초고속·대용량 하역을 위한 지능형 항만 자동화 시스템을 개발·구축한다.

아울러 자율운항선박과 스마트항만 간 정보 교환 등 해상에서의 초고속 통신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LTE-M 등의 통신망을 구축하고, 이를 기반으로 내년부터 e내비게이션(e-Nav) 서비스(최적 안전항로 지원 등)를 개시한다.

자율운항선박의 이·접안과 항만 자동하역 등을 지원하기 위해 오차범위 10cm 이하의 고정밀 위치정보서비스(PNT)*도 2025년부터 제공할 계획이다. IMO는 자율운항을 위한 주 항법시스템의 오차범위를 현재 10m(GPS)에서 10cm 이하로 줄일 것을 권고한 바 있다.

이외에도 공유경제를 도입한 물류 프로세스와 비용 효율화, 사물인터넷 기술이 접목된 스마트 컨테이너의 개발 및 보급, 화물·운항·선박관리·영업정보 등에 대한 통합 플랫폼 서비스 가이드라인 제시, 물류·해기·정보통신 융합인재 양성 등이 추진된다.

◆수산 전 분야 스마트기술 도입…데이터 기반 양식, 선상 온라인경매, 캠마켓 구축

수산분야는 수산물의 생산·가공·유통 등 전 과정에 스마트 기술을 도입해 국민이 안심하고 소비할 수 있는 수산물을 공급하고, 수산업 종사자에게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는 디지털 기반의 신(新)수산업 구현을 추진한다.

먼저 지속가능한 어업 실현을 위해 총허용어획량(TAC) 기반 어업규제완화 시범사업과 연계해 스마트 어업관리 모델을 도입한다.

어업인들이 어종·어획량 등의 정보를 해상에서 실시간으로 입력하는 전자어획보고시스템, 어선의 어획량과 어종별 크기·무게 등을 양륙단계에서 실시간으로 측정·확인하는 TAC 모니터링 시스템 등을 개발·적용할 계획이다.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시킨 지능형 CCTV 기반의 인공지능 옵서버(Observer)를 개발하고 어선에 탑재해 조업현장의 어획량·어종·불법조업 여부 등을 실시간으로 분석할 예정이다. 인공지능 옵서버는 2025년까지 모든 근해어선(2700여척)에 탑재하고 이후 연안어선 등으로 점차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그동안 육안 관측과 경험에 의존해 온 양식업은 데이터에 기반한 스마트양식을 개발·확산한다. 사물인터넷 센서 등으로 수질·사료·질병 관리 등 양식 전 과정을 데이터화하고, 스마트양식 빅데이터 센터를 구축해 실증 데이터 축적, 민간 양식장 기술 공유, 우수 데이터 거래·유통 등을 지원한다.

또 인공지능 기술을 도입해 최적 사육 알고리즘과 24시간 무인관리가 가능한 정밀 제어모델 등을 개발하고, 개발된 기술은 대규모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등 실험장(테스트베드)을 통해 확산할 계획이다.

수산물 유통은 선상에서 바로 어획물 정보를 온라인에 공개하고 양륙 전에 경매하는 선상 온라인 경매시스템 도입과 수산물의 양륙·선별·위판과정을 자동화하고 온도 자동제어 기능 등을 갖춘 스마트 위판장의 표준모델을 개발한다. 이를 통해 유통비용과 시간을 줄이고 신선도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소비자가 산지 위판장을 방문하지 않고 온라인에서 수산물 영상을 확인하고 바로 주문할 수 있는 ‘캠(Cam) 마켓’을 내년부터 매년 5곳씩 구축한다. 수산물의 신선도와 유통경로 정보 등을 소비자에게 투명하게 제공하고 스마트 어상자, 스마트 포장재 개발·보급, 원산지 판별기술을 고도화, 스마트 가공 공장 구축 등도 추진한다.

◆해양환경·안전 대응능력 강화…통합관리 플랫폼 고도화, 기술·장비 지원

해양환경과 안전을 위한 대응능력도 강화한다. 사전에 정확하게 예측하고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는 플랫폼과 기술 고도화, 장비 활용 등을 지원한다.

해양쓰레기는 실시간 관측정보를 기초로 발생원과 발생량을 추정하고 이동경로와 분포까지 예측하는 기술을 개발해 현장에 적용할 예정이며, 수거‧처리단계까지 최적화하는 통합관리 플랫폼으로 고도화할 계획이다.

항만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서는 주요 항만과 연안선박에 사물인터넷 기반 대기오염 측정망을 구축(58→1000곳)해 상시 관측하고, 디지털 트윈기술(모든 사물을 가상세계에 쌍둥이로 구현)을 활용한 시뮬레이션으로 오염의 농도‧분포‧영향 등을 분석‧예측하는 통합 플랫폼을 개발‧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10대 해양재난·재해의 분석·예측에 소요되는 시간을 단축함으로써(12시간→4시간) 보다 체계적으로 대비할 수 있는 골든타임을 확보하게 될 것으로 정부는 예상했다.

여객선·낚시어선 등 연안·소형 선박의 안전관리와 해양활동 안전도 사물인터넷 등 스마트 기술·장비를 활용한다.

현장영상을 실시간으로 전송·중계해 여객선 안전관리 등의 업무를 지원하는 사물인터넷 헬멧을 일선 현장에 보급하고, 선박 충돌사고 예방 등을 위해 위험구역 진입 시에 경계정보를 제공하는 시스템과 과속운항 주의경보‧단속시스템도 주요 해상교통 혼잡구역 및 사각지대에 구축한다.

또한 승선자의 스마트폰 앱과 물 감지센서 장비를 연동시켜 해상 추락 시 자동으로 긴급구조신호와 사고위치를 해경함정 등 구조기관에 전송하는 시스템 등도 개발‧보급해 신속한 구조가 이루어지도록 할 예정이다.

이 같은 스마트 해양수산 2030 미래상이 로드맵대로 추진되기 위해서는 예산의 뒷받침과 신기술을 접목해 발전시킬 인력과 이를 실행할 교육시스템의 구축이 관건이다.

정부는 실행 가능성과 중점사안에 올해 1200억원의 관련 예산을 편성하고 향후 세부사업별로 재정당국과 협의를 통해 재원을 확보하는 한편 조직과 인력의 재구성도 검토해 다시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강용석 해수부 정책기획관은 “해양수산 스마트화 전략이 보다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저변이 확대될 수 있도록 해양수산 분야와 정보통신 분야 종사자들이 현장에서 과감히 도전하고 상호 협력할 수 있게 하는 다양한 모델과 성공사례도 꾸준히 발굴하겠다”고 강조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