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은희, 최고위원직 박탈…바른미래 당권파 지도부 장악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5일 19:21:25
    권은희, 최고위원직 박탈…바른미래 당권파 지도부 장악
    직책당비 6개월 이상 미납 문제삼아 당직 박탈
    최고위 보고사항으로 보고 즉시 효력 발생
    당권파가 최고위 과반 차지…주도권 잡게 될 전망
    기사본문
    등록 : 2019-11-11 10:09
    최현욱 기자(hnk0720@naver.com)
    직책당비 6개월 이상 미납 문제삼아 당직 박탈
    최고위 보고사항으로 보고 즉시 효력 발생
    당권파가 최고위 과반 차지…주도권 잡게 될 전망


    ▲ 바른미래당이 권은희 최고위원의 당직을 박탈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바른미래당이 권은희 최고위원의 당직을 박탈했다. 권 최고위원의 직책이 박탈되는 동시에 최고위원회의에서 당권파가 다수를 차지하게 됨에 따라 향후 손학규 대표가 주도권을 쥐고 지도부를 이끌어 갈 수 있을 전망이다.

    김정화 대변인은 1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바른미래 당헌 제2장 당원 제8조 등에 따라 직책당비를 6개월 이상 납부하지 않아 당비 납부 의무를 위반했다는 사유로 권 최고위원의 최고위원·전국여성위원장·지역위원장 직을 박탈하고 공직선거후보자 신청자격을 박탈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는 최고위의 의결사항이 아닌 '보고사항'으로 이날 최고위에서 보고되는 동시에 효력이 발생한다고 덧붙였다.

    권 최고위원의 직 상실로 바른미래당 최고위는 당권파 4인(손학규·채이배·김관영·주승용)과 비당권파 2인(오신환·김수민)으로 짜여지게 됐다. 직무정지 상태로 재적인원 포함 여부를 두고 논란이 있는 하태경 최고위원을 포함하더라도 당권파가 과반을 차지하게 돼 당권파 최고위원의 출석만으로도 의결권 행사가 가능하게 됐다.[데일리안 = 최현욱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