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선두 등극 문경은 “반나절이어도 기분 좋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9일 17:04:57
    단독 선두 등극 문경은 “반나절이어도 기분 좋다”
    인천 전자랜드 꺾고 단독 선두
    기사본문
    등록 : 2019-11-09 17:22
    김평호 기자(kimrard16@dailian.co.kr)
    ▲ 문경은 감독이 전자랜드전에서 김건우에게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 KBL

    인천 전자랜드와의 1위 싸움에서 기분 좋은 승리를 거둔 문경은 서울 SK 나이츠 감독이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SK는 9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9-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와의 경기서 80-63으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SK는 9승 3패를 기록하며 공동 선두였던 전자랜드를 밀어내고 단독 선두에 등극했다.

    경기 직후 문경은 감독은 “반나절이어도 기분이 좋다. 삼성전 끝나고 선수들에게 1등 싸움을 해보자했는데 잘 집중해 이겨줘서 고맙다”고 공을 돌렸다.

    특히 이날 문 감독은 주전 선수 외에도 교체로 나서 알토란 같은 활약을 펼쳐준 벤치 멤버들을 이례적으로 칭찬했다.

    그는 “2쿼터에 나간 변기훈, 헤인즈, 최성원 등 벤치 멤버들이 분위기를 바꿔놓은 거에 칭찬해주고 싶다”며 “곧바로 KCC전을 앞두고 어떻게 벤치 멤버들을 돌려쓸까 했는데 기존에 뛰던 주전들의 체력 세이브를 해주면서 승리해 더할 나위 없었다”고 평가했다.

    승부처에서 결정적인 3점포를 잇따라 적중시킨 최준용에 대해서는 “던지는 타이밍도 좋고 계속해서 던져줬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피력했다.[잠실학생체육관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