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특별수사단 11일 공식출범…'헬기·CCTV 의혹' 주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9일 15:52:26
    세월호 특별수사단 11일 공식출범…'헬기·CCTV 의혹' 주시
    부실구조·증거조작 의혹 비롯해 총체적 점검 나설 듯
    기사본문
    등록 : 2019-11-09 14:24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세월호 참사 이후 5년여만에 꾸려진 검찰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특수단)'이 오는 11일 공식 출범한다.

    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윤석열 검찰 총장 취임 이후 처음 꾸려진 특별 수사 조직인 특수단은 지난 6일 설치를 발표한 후 사흘 만에 수사팀 8명 구성을 모두 마쳤다.

    특수단은 향후 '백서' 수준의 수사결과를 내놓겠다는 계획을 세워놓고, 참사의 원인부터 수습 당시 상황, 기존의 사건 수사 및 조사 과정까지 전면적인 검토를 하겠다고 밝혔다.

    특수단은 앞서 이뤄진 진상규명 기구의 조사 결과를 살펴보면서 수사의 우선순위를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015년 출범한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와 2017년 꾸려진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선조위)가 1년 가량씩의 조사를 벌였고 가습기살균제 사건과 4·16 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가 작년 3월 출범해 조사를 이어왔다.

    '특조위 2기'로도 불리는 가습기살균제 사건과 4·16 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는 검찰 특수단 출범에 환영 의사를 밝히면서 적극적 소통을 통해 수사를 돕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검찰이 우선 관심을 둘 대상은 특조위 2기에서 발표한 '헬기 이송 의혹'과 '폐쇄회로(CC)TV 조작 의혹'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특조위 2기는 지난달 31일 해경이 참사 당일 맥박이 남아있는 학생 임모군을 발견하고도 헬기가 아닌 배로 환자를 이송해 시간을 지체했다는 조사 결과를 내놓았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