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인적쇄신' 두고 초선·다선 간 온도차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2일 17:46:43
    與, '인적쇄신' 두고 초선·다선 간 온도차
    이철희 "쇄신 속도 떨어져…불출마 빈자리는 2030으로"
    3선 우원식 "열심히 하는 사람은 더 일해야"
    5선 원혜영 "물갈이, 총선 때면 나오는 인기가수 히트곡"
    기사본문
    등록 : 2019-11-06 02:00
    강현태 기자(trustme@dailian.co.kr)
    이철희 "쇄신 속도 떨어져…불출마 빈자리는 2030으로"
    3선 우원식 "열심히 하는 사람은 더 일해야"
    5선 원혜영 "물갈이, 총선 때면 나오는 인기가수 히트곡"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제1차 총선기획단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총선기획단 출범을 통해 본격적인 차기 총선 대비에 나선 가운데, 공천과 관련한 인적 쇄신에 대해 당내 초선·다선 간 이견이 노출되고 있다.

    초선 그룹은 인적 쇄신 시기를 앞당기고 그 폭도 넓혀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다선 의원들은 인적 쇄신이 '인위적 물갈이'로 비치는 데 대해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않고 있다.

    이철희 의원은 5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제가 생각하는 것보다 (당 쇄신) 속도가 떨어지는 것 같다"며 "조금 더 신속하게 기동성 있게 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조국 사태'에 대한 사과를 표명한 이해찬 대표의 기자회견과 관련해 "조금 더 강도 있게 (사과를)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그 자리에서 쇄신책도 좀 나왔으면 싶었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아울러 이 의원은 민주당 현역 의원들의 자발적 불출마를 전망하며 "릴레이로 이어지는 자발적 불출마는 세대교체·물갈이를 위해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가 21대 국회, 그 다음 국회에서 20·30대를 20~30명만 들여놓으면 한국 정치가 뒤집어진다고 주장했던 사람이다. 유례없이 많은 분들이 자발적으로 불출마한 자리를 20~30대로 채우면 좋겠다"고 말했다.

    쇄신 대상으로 거론되는 586·다선 의원들은 개별 의원에 대한 능력 평가가 우선이라며 물갈이론을 경계했다.

    20대 국회에서 원내대표를 역임한 우원식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586이라고 다 똑같은 게 아니다"며 "일을 열심히 한 사람들은 다시 기회를 가져야 하고, 그렇지 못한 사람들은 다음 총선에 나가는데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우 의원은 이어 "어떤 세력으로서가 아니라 국민들 눈에 볼 때 '저 사람은 안 되겠다'하는 사람들이 (공천에서) 빠져야 되는 것"이라며 "열심히 하는 사람은 더 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차기 국무총리 후보로 거론되는 5선 원혜영 의원도 앞서 한 인터뷰에서 "물갈이는 총선 때면 나오는 인기가수 히트곡 같은 것"이라며 "우리 국회처럼 평균 40%, 어떨 땐 반수 이상 싹 바뀌는 문화가 민주주의를 채택한 나라 중엔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원 의원은 총선마다 물갈이를 반복해 '당과 국회가 젊어지고 수준이 높아졌느냐'고 반문하며 "그건 아니다. 오히려 물갈이론을 깨지 않으면 우리 정치에 희망이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 총선기획단 대변인을 맡은 강훈식 의원은 여성 33%·청년 27%의 기획단 인적 구성을 통해 "젊은 인재들을 모으겠다는 의지는 반영됐다고 봐야한다"면서도 "총선기획단 자체가 공천 전체를 드러낸다고 할 수는 없다"고 말을 아꼈다.[데일리안 = 강현태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