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영입’과 보수 ‘대통합’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2일 18:10:52
    자유한국당 ‘영입’과 보수 ‘대통합’
    <김우석의 이인삼각> 자국군의 힘을 키우기 위해 ‘영입’에 나서
    ‘통합’위해 ‘지원군’ 모을 차례…우측의 두 세력 품어야 한다
    기사본문
    등록 : 2019-11-05 11:00
    김우석 미래전략개발연구소 부소장
    <김우석의 이인삼각> 자국군의 힘을 키우기 위해 ‘영입’에 나서
    ‘통합’위해 ‘지원군’ 모을 차례…우측의 두 세력 품어야 한다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총선기획단장을 맡은 박맹우 사무총장 등이 지난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총선기획단 임명장 수여식 및 제1차 회의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조국사태’로 야권이 일정한 성과를 거두기는 했지만, 아직도 정권을 국민앞에 무릎 꿀리는 것은 요원하다. 그동안도 그랬듯이, 현재 자유한국당의 능력만으로는 어림도 없는 일이다. 한숨 돌린 현 정권은 흩어진 힘을 모으고, 반격의 기회를 노리고 있다. ‘공수처’로 좌파진영을 다시 결집 시키고 있다.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으로 위성정당과 뒷거래 복원을 꾀하고 있다. 민주당 당내에서는 ‘불출마선언’ 등 ‘당 혁신 쇼’를 하며, 국민의 불만을 희석시키는 눈속임을 꾀하고 있다. 야권이 약점을 보이면 바로 반격에 임할 태세다.

    거듭 말하지만, ‘문재인정권’이라는 철옹성에 맞서기에 지금의 한국당은 힘에 부친다. 따라서 현 정권의 ‘국정대전환’을 유도하고 늪에 빠진 대한민국을 구하기 위해서 보수진영의 힘을 묶고 중도층까지 끌어안아야 한다.

    <군주론>의 저자 마키아벨리는 전쟁에 임하는 군대를 △용병 △지원군 △자국군으로 구분했다. 동시에 그는 “‘용병’은 무익하고, ‘지원군’은 위험하다”고 설파했다. ‘자국군’이 지원군을 물리칠 수 있어야 지원군을 요청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결국 지원군을 부르려 해도 자국군의 힘을 키워야 한다는 의미다.

    한국당은 자국군의 힘을 키우기 위해 ‘영입’에 나섰다. 지금의 인적자원으로는 국민의 신뢰를 받을 수 없다. 그래서 ‘새로운 피’를 수혈해야 했다. 총선이라는 전투에 임하기 앞서 피할 수 없는 선결조치다. 이제 영입의 물고를 텄으니, 많은 저항에도 불구하고 흔들림 없이 밀고 나가야 한다. 인적변화 시도가 순탄할 수는 없다. 혼란과 저항은 예상된 일이다. 영입대상자는 정무적으로 서툴 수 밖에 없고, 한국당 기득권 세력은 새로운 도전자를 ‘무혈입성’시킬 위인들이 아니다. 기득권 세력은 국민의 지탄에도 불구하고 산전수전을 겪으며 살아남은 백전노장들이다. 성위에서 성문에 들어서는 상대를 향해 화살을 쏟아 붙는 것은 당연하다. 명분없는 사람은 숨어서 쏘기도 하고, 작은 명분이라도 갖은 사람은 나서서 대놓고 쏜다. 피가 나고 전우가 쓰러 질 수도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포기해서는 안된다. 꾸준히 공성전을 벌여 밀고 들어가면 성은 점령되기 마련이다.

    다음은 ‘지원군’을 모을 차례다. 그것이 ‘통합’이다.

    ‘통합’은 보수진영의 제도권 맏형인 한국당이 주도할 수 밖에 없다. 그래야 통합과정에서 구심력을 유지하고 안정적인 통합이 가능하다. 바른당을 탈당한 무소속 원희룡 제주지사도 ‘맏형인 한국당이 중심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이 주도하지 못하면 ‘꼬리가 몸통을 흔드는 상황’이 되므로, 총선때까지 보수진영은 분열과 반목을 거듭할 것이다. 지난 2년여 동안 그랬듯이 말이다. 당연히 총선에서 민주당은 독상을 받게 될 것이다. 그렇게 민주당이 승리하면 ‘국정대전환’은 고사하고, 더욱 가열차게 그릇된 정책을 밀어 붙일 것이다. 경제·민생은 더욱 나락으로 떨어지고, 안보도 회복불능의 상태가 될 것이다.

    그럼 한국당이 주도하는 통합의 대상은 누구인가? 이를 위해 현재 한국정치의 지형도를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

    현재 우리나라 좌·우의 정당지형은 다음과 같다. 정당의 ‘맏형’격으로 좌측에 민주당과 우측에 한국당이 있다. 이들은 중도를 포함하는 수권정당을 표방한다. 그 좌측 극단에 정의당이 있고, 우측 극단에 우리공화당이 있다. 이들은 선명성을 추구하며 이를 통해 세 확장을 노리고 있다. 현실적 한계는 ‘준연동형비례대표제’ 같은 괴이한 선거제도로 극복하려 한다. 좌우의 기존 정당들이 극단화되며 중원에 빈공간이 커지고 있다. ‘중도층’ 국민이 주가 되는 공간이다. 총선에서 이 지역 표를 챙기기 위해 ‘제3당’, ‘제3세력’이 시도되고 있다. 이들은 ‘호남 보수’와 ‘영남 진보’ 세력이다. 전자의 핵심은 박지원 의원과 구 동교동계 인사들이다. 후자는 유승민 의원으로 대표되는 바른정당계열이다.

    한국당의 통합대상은 분명하다. 우측의 두 세력을 품는 것이다. 더 우측으로는 우리공화당이고, 좌측 중도는 유승민계이다. 만약 여기서 한쪽에 치우치면 당내 반발을 견디기 힘들어진다. 당내 ‘친박·비박’갈등의 도화선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전쟁에 나서기 전에 아군이 괴멸(壞滅)되고 마는 것이다.

    이제 애국보수는 조국을 넘어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공세를 벌어야 한다. 이를 위해서 통합된 제도권 정당은 필수다. 총선은 전장이기 때문이다. 광화문 광장은 애국보수세력이 지켜줄 것이다. 그 동안 총선에서의 일대 격전을 위해 한국당은 당내 정비와 보수통합에 매진해야 한다. 그 첫 결실이 ‘공천’이다. 공천에서 새롭고 유능한 인재들을 등단시키지 못하면 게임은 하나마나다. 패스트트랙 선거제도를 지킨다 해도 마찬가지다. 영입과 통합에 당의 모든 역량을 쏟아야 한다. 실패는 한국당의 패망이고, 보수진영의 혼동인 동시에, 국가적 불행이다.

    글/김우석 (현)미래전략연구소 부소장·국민대 행정대학원 객원교수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