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 한국당 영입설 부인 "전화 받았지만 바로 거절"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1일 14:23:03
    김영철, 한국당 영입설 부인 "전화 받았지만 바로 거절"
    기사본문
    등록 : 2019-10-30 13:16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배우 김영철이 자유한국당 인재영입 후보 중 한 명으로 지목된 데 대해 "제안을 받았지만 거절했다"고 밝혔다.ⓒ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배우 김영철이 자유한국당 인재영입 후보 중 한 명으로 지목된 데 대해 "제안을 받았지만 거절했다"고 밝혔다.

    김영철은 30일 연합뉴스에 "가까운 의원에게서 (한국당 입당을) 생각해보라는 전화는 받았지만 곧바로 거절했다"며 "내가 무슨 이 나이에 정치를 하겠느냐"고 말했다.

    이어 "내일모레 일흔"이라며 "이제 본업을 마무리할 나이인데 내가 무슨 정치냐. 자꾸 정치에 입문한다는 소문과 보도가 나오니 당황스럽다"고 전했다.

    앞서 일부 언론은 한국당이 31일 발표 예정인 1차 외부영입 대상에 김영철이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영입설을 부인한 김영철은 "나는 그저 참여 중인 작품활동을 충실히 하려 한다"고 강조했다.

    김영철은 1973년 민예극단에 입단해 배우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태조왕건', '장영실', '아버지가 이상해'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최근 KBS 교양프로그램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와 JTBC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에 출연 중이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