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文대통령 시정연설, 딱하고 숨이 '턱' 막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3일 21:27:50
    황교안 "文대통령 시정연설, 딱하고 숨이 '턱' 막혀"
    "절망적…빚을 내서라도 내 마음대로 하겠다는 것
    경제·외교·안보 실패에 대한 반성 단 한줄도 없어"
    기사본문
    등록 : 2019-10-22 14:46
    송오미 기자(sfironman1@dailian.co.kr)
    "절망적…빚을 내서라도 내 마음대로 하겠다는 것
    경제·외교·안보 실패에 대한 반성 단 한줄도 없어"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2일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에 대해 조목조목 비판하며 "절망적이다. 고집불통이라는 사실만 확인했다"고 평가했다.

    황 대표는 이날 문 대통령의 시정연설이 끝난 직후 열린 의원총회에서 "연설 내용을 요약하면 빚을 내서라도 내 마음대로 하겠다는 것"이라며 "경제·외교·안보 정책 등 총체적인 실패에 대한 반성은 단 한 줄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빈부격차가 최악인데 (문 대통령은) 소득여건이 개선됐다고 주장하고, 고용절벽인데도 일자리는 회복세라고 우기는 모습을 보면서 정말 딱하다는 생각을 했다"며 "또 반기업·친노조 정책으로 인해 기업의 손발을 다 묶어 놓고 혁신의 힘 운운하는 모습은 정말 기가 찰 노릇이었다"고 비난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에 대해 '2년 전과 지금을 비교해보라'고 했다"며 "올해만 북한이 미사일과 방사포를 11번이나 발사하고, 핵무기를 잠수함에 실어서 발사할 수 있는 수준까지 발전시켜 놓았는데 지금 이 상황이 2년 전보다 낫다는 것인지 도무지 이해가 안 된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또 문 대통령이 "국민의 요구는 제도에 내재된 합법적인 불공정과 특권까지 근본적으로 바꿔내자는 것"이라고 한 발언을 지적하며 "이 말을 듣고선 '내가 정말 잘못 들었나'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숨이 턱 막히는 상황이었다"고 맹비난했다.

    황 대표는 "오늘 문 대통령과의 사전환담에서 조국 법무장관 임명으로 국민들의 마음이 많이 상하셨으니 대통령이 직접 위로의 말을 해주는 게 좋겠다는 취지로 말씀드렸다"면서 "그런데 역시 불통이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여러 번 말했지만 지금 개혁할 것은 검찰이 아니라 문재인정권이다. 결국 기승전·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로 가짜 정의·공정의 하이라이트를 찍었다"며 "친문 수장에 머물러 있는 대통령의 왜곡된 인식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송오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