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트', 돈 주고 스펙 사는 대입 '학종' 요지경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7일 12:03:34
    '스트레이트', 돈 주고 스펙 사는 대입 '학종' 요지경
    기사본문
    등록 : 2019-10-21 14:00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끈질긴 추적 저널리즘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가 '조국 사태'로 불붙은 대학 입시 불공정 논란과 현직 검사 협박 후 벌어진 과잉 수사와 처벌 논란을 추적한다.ⓒMBC

    끈질긴 추적 저널리즘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가 '조국 사태'로 불붙은 대학 입시 불공정 논란과 현직 검사 협박 후 벌어진 과잉 수사와 처벌 논란을 추적한다.

    현재 대학에 들어가는 관문은 정시보다 수시 모집이 훨씬 넓다. 수능 시험과 내신 성적만을 보는 정시 모집 정원은 전체의 20% 안팎에 불과하다. 큰 비중을 차지하는 수시 모집 가운데 뜨거운 감자는 '학생부종합전형'. 이른바 '학종'으로 불리는 이 전형은 특히 최상위권 대학들이 신입생을 선발하는 주요 방식이다.

    학종은 시험 성적 같은 객관적 지표가 아니라 다양한 특별활동들을 평가하는 ‘비교과 영역’의 비중이 높다. 해당 학생이 고교 시절 어떤 책을 읽고, 어떤 대회에서 상을 받고 무슨 특기활동들을 했는지 주관적으로 평가하는 것이다. 따라서 학생들은 정규 교과 공부 이외에도 대학 입시를 위해 준비할 것이 많다.

    이 지점에서 이른바 '입시 컨설팅 업체'들이 난립한다. 현실적으로 교고생 수준에 감당하기 어려운 스펙들을 쌓으려면 업체를 통할 수밖에 없는 현실이다. 적게는 몇 십만 원부터 수천만 원까지 들이면 업체에 포진한 전문 강사들이 알아서 스펙을 만들어 준다. 독서 감상문, 대회 참가 보고서, 발명품, 특허까지 원하는 대로 얼마든지 가능하다.

    힘을 쓰는 부모를 둔 아이들은 더 높은 차원의 '스펙'을 쌓기도 한다. 국제학술대회에 나가 논문 저자에 이름을 올리고, 각종 대회에서 수상을 하는 데도 훨씬 수월하다.

    든든한 인맥을 둔 부모 덕택에 대학 실험실을 자유롭게 사용하고 국제적 규모의 행사에도 참여해 경력을 갖춘다. 평범한 가정의 학생들은 엄두조차 내기 어려운 일부 상류층끼리 정보를 교류하며 밀고 당겨주는 '스펙 품앗이'가 횡행하는 것이다.

    '스트레이트'는 입시컨설팅 업체를 통한 '학종 요지경'의 불법적 실태를 생생히 취재했다. 실제로 업체에서 상담을 받아보기 위해 용역비 300만원을 입금하자 학부모와 강사진들로 구성된 '대화방'이 5분 만에 만들어졌다.

    일선 교사와 학생, 학부모들이 목소리를 높이는 대입이 불공정성, 이제는 중학생들까지 '학종 전쟁'에 시달릴 수밖에 없는 '지옥문'이 열리는 배경도 분석했다

    21일 오후 8시 55분 방송.[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