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투운용, 美 뉴욕 오피스 빌딩에 투자하는 부동산펀드 출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5일 08:27:25
    한투운용, 美 뉴욕 오피스 빌딩에 투자하는 부동산펀드 출시
    22일부터 3일간 한국투자뉴욕오피스부동산펀드 출시
    기사본문
    등록 : 2019-10-21 09:45
    이미경 기자(esit917@dailian.co.kr)
    한국투자신탁운용은 21일 미국 뉴욕 오피스 빌딩에 투자하는 '한국투자뉴욕오피스부동산투자신탁1호'를 오는 22일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한국투자뉴욕오피스부동산펀드'는 뉴욕 맨해튼에 위치한 ‘195 브로드웨이’빌딩에 투자하는 상품이다. 맨해튼은 금융 및 기술, 광고, 언론, IT분야의 기업이 밀집된 미국 경제의 핵심지역이다.
    해당 건물은 맨해튼의 파이낸셜 디스트릭트(Financial District) 중심부에 위치하고 도보 5~10분 거리 내에 12개 지하철 및 광역철을 이용할 수 있어 교통 연결성이 우수하다.

    '195 브로드웨이' 빌딩은 지하 4개층, 지상 29층 건물로 여러 명의 임차인을 보유하고 있다. 구찌(Gucci), 옴니콤(Omnicom) 등 우수한 신용도를 보유한 글로벌 기업들을 비롯 우량 임차인들이 장기 임차하고 있어 안정적인 배당 수익이 가능하다. 해당 건물은 지난 9월 기준으로 전체 면적의 약 98%가 임대 중이며 평균 잔여 임대기간은 약 11년 6개월 정도다.

    '한국투자뉴욕오피스부동산펀드'는 '195 브로드웨이' 건물에 약 73% 지분으로 투자할 예정이다. 나머지는 사모펀드와 현지 운용사 L&L 홀딩스가 각각 투자한다. L&L 홀딩스는 총 18개의 뉴욕 소재 부동산을 개발 및 운용하고 있는 부동산 전문 운용사로 2005년부터 해당 건물을 관리하고 있다.
    한국투자신탁운용 관계자는 “해외 수익형 부동산 펀드는 입지조건, 건물상태, 현지 파트너, 임대율, 임차인 등이 중요한 요소”라며 “뉴욕 맨해튼 핵심지역에 위치한 ‘195 브로드웨이’ 빌딩은 현지 부동산 전문 운용사가 지속적인 레노베이션을 통해 관리하고 있으며 신용도가 높은 기업들의 장기임차로 안정적인 배당과 높은 자본차익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투자뉴욕오피스부동산펀드'는 약 5년 9개월 동안 중도환매가 불가능한 폐쇄형 펀드다. 이 펀드는 22일부터 24일까지 3일간 한국투자증권, KB국민은행, 유안타증권, DB금융투자 등에서 가입할 수 있다.[데일리안 = 이미경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