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9℃
온흐림
미세먼지 44

4당 합의 깨려는 민주당에…유성엽 "오만·정략" 제동

  • [데일리안] 입력 2019.10.21 09:51
  • 수정 2019.10.21 09:52
  • 이유림 기자

민주당 검찰개혁 부각에는 "정략적…그러니까 국민들도 인정 안해"

민주당 검찰개혁 부각에는 "정략적…그러니까 국민들도 인정 안해"

유성엽 대안신당 대표.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유성엽 대안신당 대표.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유성엽 대안신당 대표가 21일 패스트트랙 사법개혁 법안 가운데 공수처법을 분리해 먼저 처리하자는 더불어민주당 제안에 대해 "오만한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유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회의원·창당준비기획단 연석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이후 대통령이 송구하다고 했으면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며 "검찰개혁 카드를 부각시켜 나오는 것은 정략"이라고 지적했다.

유 대표는 "그런 것을 버려야 대통령 지지율도 반등·회복 될 것"이라며 "정략적으로 가니까 국민들도 인정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4월 패스트트랙 지정 당시 여야4당의 합의 내용을 민주당이 일방적으로 깨려고 하자, 제동을 건 것으로 보인다. 대안신당(10석)은 패스트트랙 법안 표결에 반드시 필요해 '캐스팅보트'로 여겨진다.

장정숙 수석대변인도 이날 회의에서 "패스트트랙에 올라간 법안처리 문제로 또다시 여야 간의 충돌이 예상되고 있다"며 "검찰개혁이 국민적 요구이기는 하지만, 원칙 없이 서둘러 처리할 수 없다"고 밝혔다.

장 대변인은 "민주당은 공수처 설치에 제기된 여러 문제점을 무시하지 말고 좀 더 합리적인 안을 제시해야 한다"며 "나아가 5·18 특별법도 어떻게 할지 진전된 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통령 임기가 절반이 지나고 있고 조국 전 장관 사퇴로 리더십에 상처 난 게 사실"이라며 "국정을 여당 뜻대로 밀어붙일 상황이 아니다. 향후 패스트트랙 정국에서 캐스팅보트 역할을 할 대안신당을 가볍게 보면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