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중소형 SUV 라인업, 첨단 고효율 엔진 적용 확대할 것”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7일 16:26:51
    쉐보레 “중소형 SUV 라인업, 첨단 고효율 엔진 적용 확대할 것”
    소비 트렌드 맞춰 시장 대응
    트레일블레이저 내년 출시 예정
    기사본문
    등록 : 2019-10-20 11:28
    김희정 기자(hjkim0510@dailian.co.kr)
    소비 트렌드 맞춰 시장 대응
    트레일블레이저 내년 출시 예정


    ▲ 북미에서 공개된 트레일블레이저 이미지 ⓒ한국GM

    쉐보레는 지난 18일 고려대학교에서 열린 한국소비자학회 주관 '2019 소비자 분야 통합 학술대회'의 '중소형 자동차 소비 트렌드 변화'를 주제로 한 특별 세미나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라인업 확대 계획을 밝혔다. 아울러 친환경 고효율 라이트사이징 엔진을 확대 적용해 소비 트렌드 변화에 적극 대응한다는 계획도 전했다.

    이용태 한국GM 마케팅 본부 상무는 “국내 중소형 자동차 시장에서도 SUV 비중이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며 “쉐보레는 트랙스를 통해 국내 소형 SUV시장을 최초로 열었던 것처럼, 중소형 자동차 시장에서 소비자 욕구를 충족시킬 차세대 글로벌SUV 트레일블레이저 등 SUV중심의 제품 라인업을 적극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쉐보레는 이날 열린 특별 세미나에서 현재 국내 소형 SUV 시장은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시장 중 하나로 다양한 디자인을 가진 7차종 이상의 제품이 경쟁하고 있으며, 엔진 타입 중 가솔린 엔진이 판매량의 50% 이상을 차지해 디젤 엔진의 선호도가 줄어들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또한, 자체 조사 결과 소비자들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중소형 SUV 구매 요인 두 가지는 차량 디자인과 연비 효율성이라고 밝혔다.

    쉐보레는 소비자들이 연비 효율을 중요하게 여기는 만큼 고성능·고효율의 최첨단 기술로 무장한 라이트사이징 엔진을 적용한 중소형 SUV 제품 라인업을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 상무는 “쉐보레는 소형 SUV 시장에서 트랙스로 1.4L 터보 엔진을 국내 최초로 선보인 바 있으며, 중형 세단 말리부에 성능과 연료효율을 모두 만족하는 E-Turbo 엔진을 적용해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쉐보레는 개성 넘치는 외관 디자인은 물론, GM의 최첨단 파워트레인 기술을 접목한 차세대 글로벌 SUV 트레일블레이저를 내년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데일리안 = 김희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