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렬 시위에 불타는 칠레 산티아고…정부 "지하철비 인상 철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5일 00:35:13
    격렬 시위에 불타는 칠레 산티아고…정부 "지하철비 인상 철회"
    비상사태 선포에도 시위 격화…방화·상점 약탈 등도 이어져
    산티아고에 야간 통금 발령…피녜라 대통령 "요금 인상 중단"
    기사본문
    등록 : 2019-10-20 11:20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비상사태 선포에도 시위 격화…방화·상점 약탈 등도 이어져
    산티아고에 야간 통금 발령…피녜라 대통령 "요금 인상 중단"


    칠레 수도 산티아고에서 지하철 요금 인상에 항의하는 격렬한 시위가 이어졌다.

    비상사태 선포 이후에도 계속된 시위로 도시가 극심한 혼란 속에 빠지자 칠레 정부는 지하철 요금 인상을 취소하기로 하고 야간 통행금지령까지 발령했다고 20일 연합뉴스는 보도했다.

    세바스티안 피녜라 칠레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TV로 생중계된 연설에서 "국민의 목소리를 겸허히 들었다"며 "지하철 요금 인상을 중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칠레 정부는 산티아고 지역에 밤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7시까지 통행금지령을 발령했다.

    산티아고에서는 지난 6일 지하철 요금 인상 이후 고등학생과 대학생들이 주도한 반대 시위가 이어져 왔다.

    유가 상승과 페소화 가치 하락에 따른 이번 인상으로 산티아고 지하철 요금은 피크 타임 기준 종전 800칠레페소(약 1328원)에서 830칠레페소(약 1378원)로 올랐다.

    지하철 운행 차질로 이어진 반대 시위에도 칠레 정부가 요금 인상을 철회할 계획이 없다고 밝히자 전날 시위가 급격히 격렬해졌다.

    지하철역과 건물 방화, 상점 약탈이 이어지면서 산티아고 지하철 운행이 전면 중단되고 피녜라 대통령은 19일 새벽 비상사태를 선포하기에 이르렀다.

    비상사태 선포 이후 산티아고 도심 곳곳에는 1973∼1990년 군부독재 시절처럼 군인들이 배치됐다. 실제로 산티아고의 비상사태 선포는 군부독재 이후 처음이라고 로이터통신은 설명했다.

    정부의 강경 조치에도 시위는 조금도 잦아들지 않았다. CNN 칠레와 일간 엘메르쿠리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도 시위대는 불붙인 타이어와 나무 등으로 산티아고 주요 도로를 봉쇄하고 군·경찰과 대치했다.

    지하철역과 건물 방화와 혼란을 틈탄 상점 약탈 등도 이어졌다. CNN 칠레의 영상에는 한 대형마트에서 사람들이 박스째로 물건을 훔쳐 달아나는 모습이 담겼다. 경찰은 시위대에 최루탄과 물대포를 발사하고, 시위대는 이에 맞서 돌 등을 던지면서 격렬한 충돌이 곳곳에서 펼쳐졌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