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 공포증' 휩싸인 靑…조국 후임 교체 때 '동반개각'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21일 19:30:30
    '인사 공포증' 휩싸인 靑…조국 후임 교체 때 '동반개각'
    인사검증 작업 착수 "시간 적지 않게 걸려" 11월 예상
    '법무부+α' 중폭개각 가능성 거론…이낙연도 교체될듯
    기사본문
    등록 : 2019-10-21 03:00
    이충재 기자(cj5128@empal.com)
    인사검증 작업 착수 "시간 적지 않게 걸려" 11월 예상
    '법무부+α' 중폭개각 가능성 거론…이낙연도 교체될듯


    ▲ 청와대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후임자에 대한 인사검증에 착수하는 등 인사 시스템을 가동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청와대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후임자에 대한 인사검증에 착수하는 등 인사 시스템을 가동했다. 공석인 법무부 장관과 함께 이낙연 국무총리 등 총선 출마자를 대상으로 개각이 이뤄질 가능성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현재 청와대는 공석인 법무부 장관만 '원포인트'로 지명한다는 기조를 흘리고 있지만, 이를 '개각설'에 따른 공직사회의 기강해이를 차단하기 위한 연막작전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그동안 장관 인사 때마다 '검증리스크'에 시달려온 점을 감안하면 중폭개각이 단행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법무부+α' 중폭개각 이뤄질 듯…시기는 11월 넘겨야

    일단 청와대는 인선 작업에는 어느 정도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지난 18일 기자들과 만나 '현재 인선 과정이 어느 단계까지 진행 중인가'라는 질문에 "대통령이 최근 법무부 차관 면담에서 '후임 장관 인선에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린다'고 말했는데 이를 종합적으로 판단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실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6일 김오수 법무부 차관을 청와대로 불러 "아시는 바와 같이 후임 장관을 인선하는 데 시간이 적지 않게 걸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법무부장관의 공백이 장기화되는 상황을 언급하면서 "'내가 장관 대행으로서, 장관으로서 역할을 다한다' 그래서 장관의 부재라는 느낌이 들지 않을 정도로 역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따라 청와대 안팎에서는 법무부장관 후임인선을 비롯한 개각이 이르면 11월 중순쯤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국정감사 일정이 마무리 되는 등 국회 의사일정을 감안하면 12월 초 개각이 유력하다는 얘기도 나온다.

    조국사태 후 무너진 도덕성…더 높아진 검증대

    청와대가 가장 신경을 쓰는 부분은 도덕성이다. '조국사태'에서 무너진 도덕성을 바로세우지 못하면 정권의 뿌리까지 흔들릴 수 있다. 후임 법무부 장관을 비롯한 장관 자리에 여당 의원들의 이름이 거론되는 것도 높아진 검증대를 통과하는데 '금배지'가 수월하기 때문이라는 해석이 뒤따른다.

    법무부장관 자리 외에도 여당에서 대권주자로 입지를 다지려는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현역의원인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교체대상으로 거론된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등도 교체될지 관심이 집중된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