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3분기 성장률 27년 만에 최저···6%대 깨지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4일 10:06:38
    중국 3분기 성장률 27년 만에 최저···6%대 깨지나
    기사본문
    등록 : 2019-10-18 20:01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미·중 무역전쟁의 여파로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사상 최저 수준으로 내려앉았다.

    18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중국의 3분기 국내총생산(GDP)은 24조6865억 위안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6.0% 증가했다.

    3분기 경제성장률은 시장 예상치인 6.1%에 미치지 못했다. 전분기 경제성장률 6.2%보다는 0.2%포인트 감소했다.

    이는 중국 정부가 분기별 경제성장률을 따로 발표하기 시작한 1992년 이후 27년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중국 정부가 올해 목표치로 제시한 6.0~6.5% 안에는 들어왔지만 중국 경제 성장률은 지속해서 하락하는 추세다.

    중국 경제성장률은 1분기(6.4%)와 2분기(6.2%) 경제성장률에 이어 둔화 추이를 보이고 있다. 지난 1~3분기 누적 경제성장률은 6.2%를 나타냈다.

    4분기엔 6%대 밑으로 내려갈 것이란 관측이 제기된다.

    마오성융(毛盛勇) 국가통계국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올해 1~3분기 경제 운용은 전반적으로 안정적이었지만 현재 국내외 정세가 여전히 매우 심각하다”면서 “전 세계 경제 성장이 둔화되고, 외부의 불확실 요소가 커지는 등 국내 경기 하방 압력이 크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