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완견과 함께 택시 타려다 강제하차 봉변…기사 벌금형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3일 00:32:14
    애완견과 함께 택시 타려다 강제하차 봉변…기사 벌금형
    기사본문
    등록 : 2019-10-15 20:30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애완견을 안고 탄 여성 승객에게 하차할 것을 요구하며 강제로 끌어내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택시기사가 1심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부산지법 형사6단독 천종호 부장판사는 폭행 혐의로 기소된 A(67) 씨에게 벌금 150만원을 선고했다고 15일 연합뉴스는 보도했다.

    판결문에 따르면 A 씨는 올해 5월 27일 오후 부산 금정구에서 보자기에 싼 애완견을 안은 B(40) 씨가 택시에 탔다.

    A 씨는 B 씨에게 대뜸 택시에서 내리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계속된 하차 요구에도 B 씨는 내리지 않았다.

    그러자 A 씨는 욕설을 퍼부으며 차 문을 열고 B 씨 팔과 손목을 잡아 강제로 택시 밖으로 끌어 내렸다.

    B 씨 신고로 A 씨는 폭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천 판사는 "택시 블랙박스 영상과 A, B 씨의 수사기관 진술 조서 등을 보면 폭행 혐의가 충분히 인정된다"고 벌금형 선고 이유를 말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