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발견 당시 이미 심정지 "유서 발견 안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7일 15:56:46
    설리, 발견 당시 이미 심정지 "유서 발견 안돼"
    기사본문
    등록 : 2019-10-14 20:02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설리가 14일 사망했다. ⓒ 설리 인스타그램

    그룹 에프엑스 출신 가수 겸 배우 설리(25·본명 최진리)가 15일 숨졌다.

    성남소방서 측은 14일 "설리가 사망한 것이 맞다. 도착 당시 이미 심정지 상태였다"고 밝혔다.

    또 한 관계자는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이 발견 즉시 심폐소생술을 시도했지만 설리는 이미 사망해 사후 강직이 진행된 상태였다고 전했다.

    한편, 경찰 측은 설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수사 중이다. 현재 유서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기 성남수정경찰서는 설리가 이날 오후 3시 21분께 자택인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의 한 전원주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날 설리의 매니저는 스케줄을 위해 설리에게 연락이 닿지 않자 설리의 집을 직접 찾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설리가 매니저와 마지막으로 통화한 시간은 전날 오후 6시 30분께로 확인됐다.

    설리는 2005년 MBC 드라마 '서동요'에 출연하며 연예계에 데뷔했으며 2009년 걸그룹 에프엑스 멤버로 본격적인 스타 반열에 올라섰다.

    2014년 악성댓글과 루머에 시달리자 연예 활동을 중단했던 설리는 이듬해 팀을 탈퇴하고 연기활동에 전념했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