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퇴 후폭풍] 하태경 "文대통령, 대한민국 혼란의 주범…조국은 종범"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8일 20:50:02
    [조국 사퇴 후폭풍] 하태경 "文대통령, 대한민국 혼란의 주범…조국은 종범"
    "언론 문제 삼은 文대통령, 유시민식 혹세무민
    끝내 책임 회피하면 '문재인 퇴진'으로 이어질 것"
    기사본문
    등록 : 2019-10-14 16:44
    최현욱 기자(hnk0720@naver.com)
    "언론 문제 삼은 文대통령, 유시민식 혹세무민
    끝내 책임 회피하면 '문재인 퇴진'으로 이어질 것"


    ▲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장관의 전격 사퇴 이후 열린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조 장관 임명 논란에 대한 언급이 없었던 점을 꼬집으며 “문 대통령이 대한민국 혼란의 주범이었다, 조국은 종범”이라고 지적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이 끝내 조국의 위선과 불공정에 침묵했고, 부도덕한 사람을 장관으로 임명 강행한 것에 대한 사과도 없었다”라며 “의혹만으로 사퇴해서는 안 된다는 문 대통령의 궤변이 지금의 사태를 불러온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하 최고위원은 “조 장관만 위선이 아니라 문 대통령도 위선”이라며 “문 대통령은 더 이상 정의와 공정을 말할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언론의 성찰이 필요하다는 발언을 한 것을 두고도 하 최고위원은 “조 장관 사태를 언론 탓하는 문 대통령의 인식은 잘못됐다”며 “까도 까도 끝 없이 쏟아지는 조국 일가의 위선과 범죄 의혹은 외면한 채 그것을 국민에게 알리려고 한 언론을 문제 삼는 건 유시민식 혹세무민”이라고 일갈했다.

    아울러 하 최고위원은 “문 대통령이 끝내 진실을 외면하고 자신의 책임을 회피한다면 ‘조국 파면’을 외쳤던 국민의 목소리는 ‘문재인 퇴진’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언급했다.[데일리안 = 최현욱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