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퇴 후폭풍] 민주 "안타깝고 아쉽다" 야당 "민심의 요구"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1일 19:37:13
    [조국 사퇴 후폭풍] 민주 "안타깝고 아쉽다" 야당 "민심의 요구"
    민주당, 오후 4시경에야 무거운 입장 발표
    야당, 예상치 못한 사퇴에도 조속한 대응
    야권 일각, 분권형 개헌 추진 주장에 시선
    기사본문
    등록 : 2019-10-14 19:00
    정도원 기자(united97@dailian.co.kr)
    송오미 기자(sfironman1@dailian.co.kr)
    민주당, 오후 4시경에야 무거운 입장 발표
    야당, 예상치 못한 사퇴에도 조속한 대응
    야권 일각, 분권형 개헌 추진 주장에 시선


    ▲ 사진 왼쪽부터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 김수민 바른미래당 원내대변인, 장정숙 대안신당 수석대변인,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 ⓒ뉴시스

    조국 법무장관의 전격 사퇴에 여당은 "안타깝고 아쉽다"는 반응을 보인 반면, 야4당은 "지금도 늦었다" "불행 중 다행" "민심의 요구"라며 오히려 늦었고 당연한 결단이라는 입장을 나타냈다.

    14일 오후 2시에 조 장관의 사퇴가 발표됐으며 사퇴 사실은 그 30여 분 전부터 정치권에 미리 알려졌으나, 더불어민주당은 사퇴 공식 발표로부터 2시간이 경과한 이날 오후 4시에나 당 공식 반응을 내놓았다. 조 장관의 전격 사퇴에 따른 당혹스러움과 무거운 분위기가 그대로 묻어나왔다는 분석이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검찰개혁에 대한 조국 장관의 의지와 계획이 마무리되지 못한 채 장관직을 물러나게 돼 안타깝고 아쉽다"면서도 "어느 정부도 하지 못한 검찰개혁 제도화를 여기까지 끌고 온 것도 조 장관의 노력과 역할"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정치가 제 자리로 돌아와야 한다"며 "앞으로는 민주당이 책임지고 검찰개혁의 제도화를 기필코 마무리 할 것"이라고 자처했다.

    한국 "지지율 폭락 오고서야…때가 늦었다"
    바른 "靑, 피의자 대변인 과오 바로잡아야"
    대안 "결정 지체하며 민심에 맞선 靑 유감"
    평화 "승자독식 끝낼 개헌 즉시 추진해야"


    야당은 조 장관의 전격 사퇴를 예상하지 못한 듯 하면서도 조속히 대응했다. 자유한국당은 오후 2시로 예정됐던 조 장관의 검찰개혁안 관련 논평 발표를 취소하고, 25분 뒤 조 장관 사퇴에 대한 논평을 내놓았다.

    김성원 한국당 대변인은 "그동안 가족 수사를 방해하며 법치를 무너뜨리고 국민을 기만해온 조국의 사퇴는 지금도 때가 늦었다"며 "온 가족의 계획적인 범죄를 '생각지도 못한 일'이라며 끝까지 국민을 기만하며 국민 분열과 혼란에 한마디 사과조차 하지 않은 조국은 국민분열의 '불쏘시개'로 역사에 남을 것"이라고 규탄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극심한 갈등과 분열을 못 본체 하더니, 대통령 국정운영 지지율과 집권여당 지지율이 폭락할 위기가 오고나서야 국민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는가"라며 "무자격 장관을 임명해 대한민국을 혼란에 빠뜨린 것에 대해 국민께 사죄하고, 조국과 조국 가족에 대한 엄정한 수사로 법치와 민주주의를 정상화시켜야 한다"고 압박했다.

    바른미래당은 손학규 대표가 조 장관 사퇴 1시간 뒤인 이날 오후 3시, 국회 기자회견장에 당대표가 직접 나타나 입장을 발표했다. 당대표 명의 입장이 나왔기 때문에, 대변인 논평은 시기를 조절해 오후 4시 무렵에 이뤄졌다.

    김수민 바른미래당 원내대변인은 "조국 법무장관의 사퇴는 '불행 중 다행'이지만 사퇴하면서 궁색한 '불쏘시개론'을 내놓은 것은 유감"이라며 "'불쏘시개는 여기까지'라며 물러났지만 정작 불쏘시개로의 자격을 의심해왔던 국민들로서는 황당하기 그지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조국 논란 속에 청와대와 민주당이 피의자의 대변인 역할을 했던 과오에 대해서는 잘못을 바로잡아야 할 것"이라며 "검찰은 조국 전 법무장관을 비롯한 가족에 대한 철저한 수사로 국민적 의혹들을 밝혀야 한다. 법 앞의 평등이 무엇인지, 우리 사회의 공정과 정의가 무엇인지를 분명히 하는 것만큼 중요한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안신당과 민주평화당은 이날 오후 2시 30분에서 3시 30분 사이에 일찌감치 반응을 내놓았다. 평화당은 승자독식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가 '조국 사태'를 통해 확인됐다며, 정치권이 즉각 분권형 개헌을 추진할 것을 촉구해 눈길을 끌었다.

    장정숙 대안신당 수석대변인은 "조국 장관 사임은 민심의 요구에 따른 불가피한 결정"이라며 "결정을 지체하며 이미 확인된 민심에 맞서온 청와대와 여당의 리더십은 유감"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한국 사회는 이 문제로 큰 사회적 비용을 치렀다"며 "검찰은 조국 장관 관련 수사를 엄정하고 신속하게 진행해 높은 수준의 사회정의를 원하는 국민적 요구에 정확히 응답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주현 평화당 수석대변인은 "조국 사태가 조국 장관의 사임으로 일단락됐다"며 "늦었지만 더 이상 분열의 정치가 계속돼서는 안 된다"고 단언했다.

    이어 "선거법 개정과 동시에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이 즉시 추진돼야 한다"며 "그것만이 이번 광화문집회와 서초 집회에서 확인된 승자독식을 위한 진영정치, 싸움질 정치를 끝낼 수 있는 길"이라고 주장했다.[데일리안 = 정도원 송오미 이유림 최현욱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