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동서 울린 "조국 구속‧문재인 퇴진"…맞은편에선 "조국 수호"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5일 21:27:25
    서초동서 울린 "조국 구속‧문재인 퇴진"…맞은편에선 "조국 수호"
    자유연대 등 시민단체, 조국 구속 결사항전 집회 개최
    "조국 반드시 구속돼야"…文에는 '경제파탄' 책임 물어
    "국민 목소리 무시하며 국정운영 해서야..."
    기사본문
    등록 : 2019-10-13 04:06
    이슬기 기자(seulkee@dailian.co.kr)
    자유연대 등 시민단체, 조국 구속 결사항전 집회 개최
    "조국 반드시 구속돼야"…文에는 '경제파탄' 책임 물어
    "국민 목소리 무시하며 국정운영 해서야..."


    ▲ 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대로에서 검찰개혁 촛불 문화제에 맞서 보수단체들이 개최한 맞불집회에서 참석자들이 조국 구속과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조국 사퇴'를 주장하는 시민들이 12일 서울 서초동 서초경찰서 주변에 모였다. 이날 서초동 일대에 모인 시민들은 “조국 구속, 문재인 퇴진” 구호를 외쳤다.

    이날 집회를 주도한 자유연대는 오후 2시부터 ‘조국구속 문재인 퇴진 요구 결사항전 맞불집회’를 열었다. 전날 서울중앙지법 앞에서 조 장관 동생에 청구된 구속영장을 기각한 명재권 영장전담판사를 규탄하는 집회를 연 데 이어 연이틀 집회를 연 것이다.

    자유연대 뒤편에 따로 무대를 설치한 우리공화당은 낮 12시 30분부터 서울역에서 ‘조국 구속 태극기집회’를 연 뒤 오후 4시부터 서울성모병원 앞에서 2부 집회를 열었다. 우리공화당 집회에는 전국 각지의 지역당원들이 버스를 타고 상경해 참석했다.

    이날 집회에 참석한 참가자들은 “조국은 반드시 구속돼야 한다”고 주장하는 동시에 문재인 정부의 국정 운영 및 경제 참사에 대해서도 규탄했다.

    부산에서 상경해 집회에 참석했다는 윤모씨(53)는 “보다 못해 한 목소리라도 보태려고 서울로 올라왔다”며 “국민의 목소리를 이렇게 무시하면서 국정 운영을 하면 안 된다”고 일갈했다.

    주최측 주장에 따른 집회 참석자는 자유연대측 2만여 명, 우리광화당측 10만여 명으로 추산됐다.

    ▲ 12일 오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정 앞 서초역 사거리에 에서 '제9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가 진행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한편 서초역 사거리 일대에서는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시민연대)가 ‘서초대첩 최후통첩’이라는 이름으로 반대 성격의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검찰개혁, 조국이 아니면 안 된다”며 “조국 수호”를 외쳤다. 이들은 이날 집회를 마지막으로 더 이상 서초동 집회를 열지 않겠지만 “언제든지 다시 모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찰은 이날 두 집회 참석자들 간의 충돌을 막기 위해 인근에 94개 중대 5000여 명 규모의 경찰력을 투입하고, 중간에 바리게이트 등을 설치해 만일의 사태를 대비했다.[데일리안 = 이슬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