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文대통령, 일왕 즉위식 직접 참석하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4일 10:15:23
    손학규 "文대통령, 일왕 즉위식 직접 참석하라"
    "일왕 즉위식, 한일관계의 새로운 이정표 될 수 있어
    한일관계 풀릴 수 있다면 동북아 평화 앞당기는 계기"
    기사본문
    등록 : 2019-10-11 10:33
    최현욱 기자(hnk0720@naver.com)
    "일왕 즉위식, 한일관계의 새로운 이정표 될 수 있어
    한일관계 풀릴 수 있다면 동북아 평화 앞당기는 계기"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오는 22일 열리는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에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참석할 것을 제안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오는 22일 열리는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에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참석할 것을 제안했다.

    손 대표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행사는 한일관계의 새로운 이정표를 여는 자리가 될 수 있다”며 “문 대통령이 일왕 즉위식에 참석해 한일관계의 개선을 바라는 대한민국 국민들의 마음을 전하고 이를 통해 국면의 전환을 이끌어 내는 게 근본적이고 발전적인 해결책이 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손 대표는 “한일문제는 갈등의 근본원인부터 원점타결의 자세로 풀어 나가야한다”며 “갈등의 근본원인이 된 강제징용 대법원 판결의 경우 우리정부가 크게 문제를 접근해야한다는 생각이다. 우리가 먼저 일본에게 금전적인 요구를 하지 않겠다고 선언하는 대신 일본은 과거사 문제에 대해 진정으로 사과할 것을 요구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한일관계 전환은 비단 한일 양국 간의 문제가 아닌 한미일 동맹, 더 나아가 동북아 평화의 문제이다”며 “경색된 한일관계가 우리의 대범한 태도로 쉽게 풀릴 수 있다면 궁극적으로 동북아 평화를 앞당기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최현욱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