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가계대출 4.8조 늘어…증가세 주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6일 00:41:57
    9월 가계대출 4.8조 늘어…증가세 주춤
    기업대출 증가폭은 한 달 새 3.5조서 4.9조로 확대
    기사본문
    등록 : 2019-10-11 12:00
    부광우 기자(boo0731@dailian.co.kr)
    기업대출 증가폭은 한 달 새 3.5조서 4.9조로 확대

    ▲ 국내 은행들의 가계대출 증가폭이 올해 들어 계속 확대돼 오다 지난 달 다소 주춤한 것으로 나타났다.ⓒ뉴시스

    국내 은행들의 가계대출 증가폭이 올해 들어 계속 확대돼 오다 지난 달 다소 주춤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9월중 금융시장 동향' 자료를 보면 지난 달 은행들의 가계대출은 4조8000억원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 들어 은행 가계대출 증가폭은 ▲1월 1조1000억원 ▲2월 2조5000억원 ▲3월 2조9000억원 ▲4월 4조5000억원 ▲5월 5조원 ▲6월 5조4000억원 ▲7월 5조8000억원 ▲8월 7조4000억원 등으로 9월 이전까지 매달 커져 왔다.

    주택담보대출은 수도권 아파트 입주 및 서울 아파트 전세거래 관련 자금수요가 다소 줄면서 증가 규모가 8월 4조6000억원에서 9월 4조원으로 소폭 줄었다. 기타대출 역사 추석 상여금 유입 등의 영향으로 증가폭이 2조8000억원에서 9000억원으로 축소됐다.

    올해 9월 은행 기업대출 증가폭은 4조9000억원을 기록했다. 전달(3조5000억원)보다 늘어난 액수다. 중소기업대출은 같은 기간 증가 규모가 5조4000억원에서 4조8000억원으로 줄었다. 대기업대출은 1조9000억원 감소에서 1000억원 증가로 전환했다.

    은행 수신은 증가폭이 24조8000억원에서 5조7000억원으로 크게 축소됐다. 수시입출식예금은 기업들의 법인 납부 등으로 증가 규모가 14조원에서 5조4000억원으로 줄었다. 정기예금도 만기도래 확대와 예대율 하락 기대에 따른 자금조달 유인 감소 등으로 증가폭이 11조원에서 2조원으로 증가폭이 축소됐다.

    한편, 지난 9월 국고채(3년)금리는 미국과 중국 사이의 무역협상 진전 기대와 향후 채권 공급 확대 우려 등에 큰 폭으로 상승했다가 같은 달 중순 이후 주요국 경제지표 부진 및 일부 국가의 정치적 불확실성 등의 영향으로 크게 떨어졌다. 코스피 역시 미·중 무역협상 재개 기대와 주요국의 경기부양조치 등으로 크게 상승했다가 지난 달 하순 이후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 등으로 상당 폭 하락했다.[데일리안 = 부광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