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터진 페게로’ LG, 김현수만 남았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4일 10:20:33
    ‘드디어 터진 페게로’ LG, 김현수만 남았다
    페게로, 준PO 3차전서 쐐기 홈런포
    중심타선 가운데 김현수 부활 절실
    기사본문
    등록 : 2019-10-10 17:00
    김평호 기자(kimrard16@dailian.co.kr)
    ▲ 침묵에 빠진 4번 타자 김현수. ⓒ 연합뉴스

    LG 트윈스의 4번 타자 김현수의 침묵은 과연 언제쯤 깨질까.

    LG는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키움과 준플레이오프 4차전을 치른다.

    먼저 1,2차전을 내주며 벼랑 끝으로 몰렸던 LG는 3차전에서 4-2로 키움을 제압하며 기사회생했다. 한동안 부진에 빠졌던 타자들이 모처럼 제 몫을 다해주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정규리그 타율 0.231에 그친 내야수 정주현이 3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을 수확하며 팀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중심 타선에서는 채은성과 카를로스 페게로가 홈런포를 가동하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채은성은 LG가 1-2로 끌려가던 4회 키움 선발 이승호를 상대로 솔로 홈런을 쏘아 올리며 균형을 맞췄다.

    그보다 반가운 것은 침묵했던 페게로의 부활이다.

    페게로는 3-2로 앞선 8회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큼지막한 솔로 홈런을 터뜨리며 쐐기를 박았다. 맞는 순간 홈런임을 직감할 정도로 대형 홈런포가 잠실구장을 가득 메운 LG 팬들을 열광시켰다.

    이번 포스트시즌 들어 8타수 무안타로 부진하던 페게로는 마침내 침묵을 깨고 반등에 나섰다.

    이제 LG에 남은 것은 김현수의 부활 뿐이다.

    김현수는 준플레이오프 3경기에서 12타수 1안타(타율 0.083), 1타점에 그치고 있다. 부진으로 인해 선발 라인업에서 빠졌던 외국인 타자 페게로와는 달리 팀의 주장이자 김현수는 LG선 대체불가 자원이다.

    그걸 알기에 류중일 감독도 김현수를 꾸준히 4번으로 기용하며 끝까지 믿음을 보이고 있다.

    극적으로 3차전을 잡으며 한숨을 돌린 LG지만 여전히 키움보다는 불리한 위치에 자리하고 있다. 만약 4차전을 내준다면 LG의 가을은 그대로 끝이다. 4차전도 4번 타자로 나설 것이 유력한 김현수의 어깨가 무겁다.

    기대를 모으는 것은 키움 선발 투수 최원태와의 맞대결 성적이다.

    올 시즌 정규리그서는 김현수가 최원태를 상대로 타율 0.364(11타수 4안타)로 강한 모습을 보였다.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서도 강세를 이어나간다면 LG는 ‘김현수의 부활’이라는 마지막 퍼즐이 맞춰지며 승리 확률을 높일 수 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