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중소 협력사 동반성장 강화…3년간 2222억 지원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7일 21:16:42
    LGU+, 중소 협력사 동반성장 강화…3년간 2222억 지원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 체결
    공동 기술 개발 등 혁신주도 분야 지원
    기사본문
    등록 : 2019-10-09 09:00
    김은경 기자(ek@dailian.co.kr)
    ▲ 이혁주 LG유플러스 부사장(왼쪽)이 지난 8일 서울 구로구 동반위 회의실에서 권기홍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가운데), 이상근 유비쿼스 대표와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LG유플러스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 체결
    공동 기술 개발 등 혁신주도 분야 지원


    LG유플러스는 중소 협력회사들과의 동반성장 활동을 강화하고 5세대 이동통신(5G) 시대 통신업계 생태계 선순환을 선도하기 위해 오는 2022년까지 향후 3년간 총 2222억원을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는 전날 동반성장위원회와 서울 구로구 동반위 회의실에서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을 체결했다.

    LG유플러스는 중소 협력사의 기술 혁신을 위한 공동기술개발에 500억원, 기술발전 환경을 위한 데스트베드 지원에 500억원 등 혁신 주도형 동반성장 분야를 중심으로 지원에 나선다. 또 동반성장펀드, 신성장펀드 등 경영안정 금융지원 분야에 900억원을 지원하고 임금 및 복리후생, 임금지불능력 제고를 위한 지원도 추진한다.

    특히 5G 장비 국산화, 신제품 개발 지원 등 회사 핵심 사업인 5G 분야에서 중소 협력회사들과 공동 연구개발(R&D)을 통해 개발을 진행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중소 협력회사들이 통신장비 원천기술력을 확보하고 기술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중소 협력회사들과 ▲5G 생태계 선순환 선도를 위한 기술연구과제 ▲5G 코어망 집선스위치 및 5G 전송망 백홀장비 국산화 ▲5G 장애 대응 체계 구축을 위한 통합광선로감시시스템 개발과제 등에서 협업을 추진해 왔다.

    또 스타트업과 중소 벤처기업들이 자유롭게 5G 서비스와 기술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개발해 상용화할 수 있도록 ‘5G 이노베이션 랩’을 운영 중이다.

    이번 협약으로 LG유플러스는 중소 협력회사 지원과 함께 ‘대금 제대로 주기 3원칙’도 철저히 지켜나기로 했다. 동반위가 대중소기업 상생의 필수 추진 사항으로 제정한 것으로 ▲제 값 쳐주기 ▲제때 주기 ▲상생결제로 주기 등이 포함된다.

    LG유플러스의 중소 협력회사들 역시 협력기업 간 거래에서도 대금 결정, 지급 시기 및 방식에 대해 대금 제대로 주기 3원칙을 준수하고 R&D, 생산성향상 등 혁신 노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동반성장위원회는 LG유플러스와 중소 협력회사의 대·중소기업 간 임금격차 해소 및 동반성장 활동이 실천되도록 혁신 기술 구매 상담회를 개최하는 등 협력하고 매년 우수사례를 도출해 홍보하기로 했다.

    이혁주 LG유플러스 부사장(CFO)은 “LG유플러스는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고, 중소 협력회사와의 쌍방향 소통을 위해 협력사 협의체인 ‘동반성장보드’를 7년 이상 운영하는 등 중소기업들과의 상생협력에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회사의 소중한 파트너인 중소 협력회사들과의 동반성장활동을 강화하고 통신업계의 생태계 선순환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김은경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