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검색 화면에 창작자 영역 신설…‘인플루언서 검색’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5일 11:10:38
    네이버, 검색 화면에 창작자 영역 신설…‘인플루언서 검색’
    콘텐츠 창작 도구 ‘아티클 스튜디오’ 공개
    ‘애드테크’ 기술로 창작자 보상 구조 강화
    기사본문
    등록 : 2019-10-08 13:30
    김은경 기자(ek@dailian.co.kr)
    ▲ 네이버 ‘인플루언서 검색’.ⓒ네이버

    콘텐츠 창작 도구 ‘아티클 스튜디오’ 공개
    ‘애드테크’ 기술로 창작자 보상 구조 강화


    네이버가 창작자 중심의 새로운 검색 서비스 ‘인플루언서 검색’을 선보인다. 검색 상단에 창작자 영역을 신설해 주목도를 높이는 방식이다.

    네이버는 8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네이버 콘서트 2020’를 개최하고 콘텐츠 창작자들을 위해 새롭게 준비한 서비스와 함께 창작자 보상 프로그램의 방향성, 신규 창작 도구 및 데이터 분석 도구 등을 소개했다.

    이날 발표한 인플루언서 검색 영역에서는 창작자와 창작자가 선택한 콘텐츠들을 검색 상단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승언 네이버 아폴로 사내독립기업(CIC) 대표는 “네이버 검색은 블로그, 카페 등 많은 사람들의 참여로 만들어진 콘텐츠를 중심으로 이뤄져 왔으며 이를 기반으로 네이버는 콘텐츠와 사용자를 연결하는데 집중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콘텐츠 자체는 물론 콘텐츠를 만든 사람이 누군지, 나와 취향이 맞는지, 누가 추천한 것인지 등의 요소들이 콘텐츠 소비의 기준이 되고 있다”며 “콘텐츠를 만든 사람에 더 집중해 창작자와 사용자가 더 잘 연결될 수 있는 구조를 만들고자 한다”고 서비스의 출시 배경을 설명했다.

    ▲ 네이버 ‘인플루언서 홈’.ⓒ네이버

    인플루언서 검색의 핵심인 ‘키워드챌린지’는 특정 키워드에 대한 검색결과가 창작자를 위한 공간으로 운영되는 것이 특징이다. 창작자가 특정 키워드를 선택해 관련 콘텐츠를 등록하면, 창작자와 해당 콘텐츠가 키워드챌린지 검색 결과의 상단에 노출될 기회를 갖게 된다.

    예를 들어 ‘파리여행’의 경우 기존에는 파리여행과 관련된 문서 단위의 검색결과가 보였다면, 키워드챌린지 영역에서는 파리여행과 관련된 콘텐츠를 만든 창작자들과 그들의 대표 콘텐츠가 한 눈에 보인다.

    네이버는 창작자들이 가장 많이 활동하고 있는 2개 카테고리인 여행과 뷰티 분야의 200개 키워드(런던여행·제주도여행·아이라이너·색조메이크업 등)로 키워드챌린지의 베타서비스를 시작하며 향후 지속적으로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또한 창작자는 ‘인플루언서 홈’에 자신의 대표 콘텐츠, 외부 활동 채널 등을 등록해 자신을 소개할 수 있고, 이를 바탕으로 키워드챌린지에도 도전할 수 있다. 네이버는 인플루언서 홈에 별도의 광고를 적용해 창작자와 광고주 간의 연결 기회를 확대할 예정이다.

    키워드챌린지와 인플루언서 홈으로 구성된 인플루언서 검색은 연내 베타 서비스로 선보일 예정이다.

    ▲ 네이버 ‘키워드챌린지’.ⓒ네이버

    네이버는 이날 창작자 보상 시스템 강화 방향도 발표했다. 네이버에서는 매월 160만명의 창작자가 2000만건 이상의 콘텐츠를 만들고 있다. 네이버는 기술을 바탕으로 방대한 규모의 창작자, 광고주, 사용자로 구성된 창작 생태계를 건강하게 유지하는 것이 목표다.

    이를 위해 광고가 사용자에게 도움이 되는 정보성 콘텐츠로 활용될 수 있도록 사용자가 소비하는 콘텐츠 특성, 현재 상황, 선호도에 따라 가장 적합한 광고를 적절한 위치에 노출하는 ‘애드 테크(AD tech)’ 기술을 고도화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네이버에 따르면 해당 기술을 바탕으로 작년 대비 올해 창작자 보상 규모가 4배 증가했으며 광고 성과도 8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네이버는 애드테크 기술을 고도화할 방침이다. 네이버 포인트 시스템을 창작자와 연결해 후원하거나 블로그 내 동영상에 브랜드 광고 적용하고 창작자 리뷰를 광고 소재로 사용하는 등 다양한 방법의 보상 프로그램을 검토하고 있다.

    네이버는 인공지능(AI)기술을 바탕으로 콘텐츠 창작자에 특화된 데이터 분석 도구인 ‘크리에이터 어드바이저’도 새롭게 오픈한다. 크리에이터 어드바이저에는 기존의 온라인 커머스 사업자에게 제공되고 있는 ‘비즈 어드바이저’의 데이터 분석 기술과 노하우가 적용됐다.

    크리에이터 어드바이저를 통해 창작자는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최신 트렌드 현황을 분석하고 인플루언서 검색을 포함해, 블로그, 네이버TV 등 창작자가 활동하고 있는 다양한 채널에서 발생된 사용자 지표와 광고 수익을 통합 관리할 수 있다. 또한 콘텐츠 재생 구간별 사용자 패턴을 분석하거나 다른 채널 대비 자신의 채널의 강점과 약점을 분석할 수 있는 기능도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네이버는 이날 창작자 콘텐츠 제작 도구인 ‘아티클 스튜디오’도 공개했다. 콘텐츠 편집, 제작 등에 대한 디자인 탬플릿과 기능들을 제공하는 이용자가 직접 만드는 콘텐츠(UGC) 도구로 네이버의 모든 창작자가 활용할 수 있다.[데일리안 = 김은경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