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의 시간" 터너, 태극기 모자 쓰고 응원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6일 01:39:17
    "류현진의 시간" 터너, 태극기 모자 쓰고 응원
    NLDS 패배 직후 '특별한 모자' 쓰고 류현진 응원
    어깨 무거운 류현진, 체인지업 위력 회복으로 자신감 충만
    기사본문
    등록 : 2019-10-07 00:02
    김태훈 기자(ktwsc28@dailian.co.kr)
    ▲ 태극기 문양 모자 쓰고 류현진 응원한 터너. 다저블루 영상 캡처

    '터너 타임' 저스틴 터너(35)가 태극기 모자까지 쓰고 류현진(32)의 호투를 기원했다.

    다저스 소식을 집중적으로 다루는 ‘다저블루’ 5일 보도에 따르면, 터너는 NL 디비전시리즈 2차전 패배(2-4) 뒤 가진 현지 언론들과의 인터뷰에서 워싱턴 선발 스티븐 스트라스버그 공략 실패를 아쉬워하면서 “포스트시즌에서는 모든 것이 어렵다. 끈질기게 승부하고 집중력을 유지해야 한다”며 패배한 팀 동료들을 향해 파이팅을 불어넣었다.

    가을에 약한 클레이튼 커쇼가 2회까지 3실점하며 초반 흐름을 빼앗기고 패전투수가 된 반면, 스트라스버그와 슈어저는 흐름을 지키는 압도적 투구로 1패 뒤 1승을 가져오며 홈으로 향했다.

    단기전에서는 분위기가 중요한 요소인데 1차전 패배 뒤 2차전 승리를 따낸 워싱턴의 분위기가 더 좋아 보인다는 것이 현지 언론들의 시각이다. 터너가 앞서 소개한 발언을 했던 것도 이런 기류를 감지했기 때문이다.

    3차전 선발 류현진을 향한 특별한 응원과 격려도 이어갔다. 인터뷰 도중 모자챙을 바로 돌려 태극기 문양과 LA가 함께 새겨진 모자 앞부분을 공개했다. 이날 ‘LA 타임스’에 따르면, 터너는 태극기를 가리키며 “류현진이 출격한다. 호투할 것으로 생각한다. 류현진은 올 시즌 내내 팀을 위해 훌륭한 투구를 펼쳐왔다”며 밝은 미소까지 지어보였다.

    ▲ 류현진의 올 시즌 워싱턴전 성적을 보면 호투를 기대해도 좋다. ⓒ 뉴시스

    터너의 응원과 격려를 받은 ‘평균자책점 1위’ 류현진의 어깨가 무거워진 것은 사실이다. 변칙적인 마운드 운용으로 다저스의 허를 찌르고 승리를 따낸 워싱턴의 기세가 오를 대로 오른 상황에서 디비전시리즈의 분수령이 될 수 있는 3차전 선발이라는 무게를 감당해야 하는 상황이다.

    큰 부담을 떠안았지만 류현진의 올 시즌 워싱턴전 성적을 보면 호투를 기대해도 좋다. 류현진은 올 시즌 2경기 선발 등판, 1승 평균자책점 0.61을 기록했다. 디비전시리즈 3차전이 열리는 워싱턴 내셔널스파크에서도 6.2이닝 1실점 호투했다.

    타자들의 집중력이 배가되는 포스트시즌과 정규시즌 경기는 분명 차이가 있지만 류현진은 주무기 체인지업 위력 회복으로 포스트시즌을 앞두고 자신감을 충전했다. 현재 몸 상태도 좋다. 무엇보다 “이기는 생각만 하겠다”는 류현진의 마음가짐은 포스트시즌이라는 빅게임에서 생존할 수 있는 큰 무기다. 흔들리는 다저스가 지녀야 할 마음가짐이기도 하다.

    한편, 워싱턴 3차전 선발은 아니발 산체스(35)로 확정됐다. NL 디비전시리즈 2차전에서 깜짝 구원 등판했던 ‘에이스’ 맥스 슈어저는 하루 휴식을 더 취한 뒤 4차전 선발로 출격할 예정이다.

    와일드카드 결정전부터 워싱턴의 변칙적인 투수 운용이 효과를 누리고 있지만, 4차전 선발로 낙점한 슈어저를 3차전에 또 불펜으로 투입할 가능성은 희박하다.

    우완 류현진을 의식해 우타자를 대거 배치했다. 테이블 세터에 유격수 트레이 터너-우익수 애덤 이튼을 배치했다. 중심 타선에는 3루수 앤서니 렌던-좌익수 후안 소토-1루수 하위 켄드릭. 하위 타선에는 포수 커트 스즈키-2루수 브라이언 도저-중견수 마이클 테일러. 9번 타자는 선발투수 산체스.

    다저스는 작 피더슨-맥스 먼시-저스틴 터너-코디 벨린저-코리 시거-A.J. 폴락-가빈 럭스-러셀 마틴-류현진으로 라인업을 짰다. 포수 자리에 스미스 대신 마틴이 들어선다. 류현진은 올 시즌 마틴과 배터리를 이룬 20경기에서 평균자책저 1.52로 매우 좋은 성적을 올렸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태훈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