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4 10시 기준
확진환자
10156 명
격리해제
6325 명
사망
177 명
검사진행
20144 명
11.5℃
맑음
미세먼지 62

[2019 국정감사] 은성수 금융위원장, "조국 관련 조가 주작 내부조사 착수"

  • [데일리안] 입력 2019.10.04 13:14
  • 수정 2019.10.04 13:15
  • 이종호 기자

<@IMG1>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조국 장관과 관련된 더블유에프엠(WFM)의 주가 조작 의혹을 "내부적으로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4일 국회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김성원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김 의원은 "WFM의 행태는 전형적인 주가조작 행태인데 금융당국이 당연히 조사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은 위원장은 "WFM의 주가 조작 의혹에 대해 한국거래소를 통해 금융위가 조사중"이라며 "조사 결과 문제가 있다면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영어교육 업체인 WFM은 최근 조국 장관의 '가족 펀드' 관련 의혹으로 검찰 조사를 받는 곳이다.

조 장관 가족이 가입한 사모펀드의 운용사 코링크PE의 이상훈 대표는 WFM 대표이사를 맡았다가 지난달 초 사임했다.

검찰 수사 결과 조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씨는 WFM과 자문계약을 체결하고 작년 12월부터 지난 6월까지 영어교육 사업 관련 자문료로 매달 200만원씩 받은 것으로 드러나기도 했다.

동남은행의 웅동학원 추가대출에 대해서는 "동남은행이 자신들의 영업정지를 알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김선동 의원은 "웅동학원이 동남은행 영업정지 사흘 전 5억원의 추개대출을 받았다"며 특혜대출 의혹을 제기했다.

부산에 본점을 둔 동남은행은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 사태를 겪으면서 1998년 6월 29일 금융감독위원회(현 금융위)로부터 동화·대동·경기·충청은행과 함께 부실금융기관으로 지정(영업정지)됐다. 이후 주택은행(현 국민은행)에 인수됐다.

웅동학원은 동남은행에서 1995년 30억원을 대출받고, 1998년 5억원을 더 대출받았는데, 추가대출이 이뤄지는 시점에 이미 동남은행은 금감위의 부실평가를 받고 있었다는 것이다.

동남은행 조사당시 당시 재정경제원 금융정책과 서기관이었다. 극비리에 진행된 영업정지 조치를 동남은행은 몰랐을 것이라는 게 은 위원장의 설명이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