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화학 CEO 국감 줄소환, 조선‧철강업계는 안도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0일 15:17:12
    석유화학 CEO 국감 줄소환, 조선‧철강업계는 안도
    국회 산자위, ESS‧여수산단 문제 진상 파악‧대책 촉구
    조선‧철강업계 CEO들 최종 증인 명단에서 제외
    기사본문
    등록 : 2019-10-01 12:54
    김희정 기자(hjkim0510@dailian.co.kr)
    국회 산자위, ESS‧여수산단 문제 진상 파악‧대책 촉구
    조선‧철강업계 CEO들 최종 증인 명단에서 제외


    ▲ LG화학 여수공장 전경.ⓒLG화학

    올해 국정감사를 앞두고 석유‧화학업계와 조선‧철강업계에 상반된 분위기가 나타나고 있다.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 여수산업단지 문제 등으로 석유‧화학업계 최고경영자(CEO)들이 줄줄이 국정감사 증인으로 불려가는 반면, 조선‧철강업계 CEO들의 증인채택은 무산됐기 때문이다.

    1일 국회에 따르면 신학철 LG화학 대표이사 부회장, 김창범 한화케미칼 대표이사 부회장, 허세홍 GS칼텍스 대표이사 사장, 문동준 금호석유화학 대표이사 사장, 임병연 롯데케미칼 대표이사 부사장 등은 2일 열리는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위)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참석한다.

    이들 기업은 전남 여수산단에 위치한 공장에서 대기오염물질을 기준치 이상 배출하고도 측정업체와 짜고 수치를 축소·조작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산자위는 석유화학 업체 CEO들을 상대로 여수산단 대기오염물질 측정치 조작 사건의 진상을 파악하고 대책을 촉구할 예정이다.

    산자위 국감에서는 ESS 배터리 화재 문제도 함께 다룬다. 임영호 삼성SDI 부사장이 국감 증인으로 채택된 가운데, 여수산단 대기물질 관련 증인으로 나오는 신학철 부회장도 함께 ESS 관련 질문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반면 철강업계와 조선업계 CEO들의 이번 국정감사 증인 출석은 이뤄지지 않는다. 올해는 고로 브리더 개방 문제로 인한 환경문제와 작업장 내 사고 문제 및 하도급 등 이슈로 조선‧철강 업계 CEO들의 증인채택이 예상돼 왔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환노위)는 당초 최정우 포스코 회장과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을 증인 명단에 올렸으나 최종 명단에서 제외했다. 지난 20일 환노위가 확정한 증인‧참고인 명단을 보면 환경‧안전 문제보다 성평등‧부당노동행위 등 인권이나 노동이슈에 더 힘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환노위는 여수산단 대기물질 조작과 관련해서는 LG화학‧한화케미칼‧금호석화‧롯데케미칼 등 5개사 여수공장장을 증인으로 호출했다.

    재계 한 관계자는 “환노위에 노동계 출신 의원들이 많다보니 부당해고‧직장내괴롭힘 등 노조 현안 중심으로 증인출석이 이뤄졌다”며 “또한 여수산단 대기물질 조작사건이 상대적으로 국민적 공분이 높다 보니 포스코‧현대제철의 환경문제 이슈가 다소 덮힌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조선업계에서는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경영진이 불공정하도급 문제와 관련해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될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여야 간 이견차가 커 증인 채택 합의를 보지 못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관 공정거래위원회는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이 지난 2016년부터 3년간 기성금 미지급 등 위법행위를 했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양사는 이달 공정거래위원회 제재를 앞두고 있다.

    한편 정무위는 조국 법무부 장관 사모펀드 의혹을 주로 다룰 것으로 보여 현대중공업‧대우조선 문제가 조국 이슈에 묻혔다는 분석도 나온다.[데일리안 = 김희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