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8 10시 기준
확진환자
10384 명
격리해제
6776 명
사망
200 명
검사진행
17858 명
12.1℃
맑음
미세먼지 47

A형 간염바이러스 원인 조개젓제품서 44건 검출…회수·폐기

  • [데일리안] 입력 2019.09.27 09:05
  • 수정 2019.09.27 09:08
  • 이소희 기자

원료 원산지, 국산 30건·중국산 14건…“안전검증 어려운 ‘덜어서 판매’ 구입하지 말아야”

원료 원산지, 국산 30건·중국산 14건…“안전검증 어려운 ‘덜어서 판매’ 구입하지 말아야”

정부가 최근 A형 간염바이러스 원인으로 지목된 ‘조개젓’ 제품에 대한 유전자 검사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국내 유통 중인 조개젓 제품 총 136건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44건의 제품에서 A형 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돼 회수·폐기했다고 밝혔다.

이번 수거·검사는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 결과 A형 간염 유행의 원인을 ‘조개젓’으로 확정함에 따라 국내 유통제품에 대한 식품 안전관리 강화 차원에서 실시됐으며, 지난 11일부터 25일까지 국내 제조 및 수입 조개젓 제품 총 136건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수거·검사 결과, A형 간염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된 44건의 제품에 사용한 원료의 원산지는 국산 30건, 중국산이 14건으로 확인됐다.

A형 간염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된 44개 제품에 대해서는 회수·폐기 조치했으며, 식품안전나라 홈페이지 내에 위해·예방 국내식품 부적합에서 확인할 수 있다.

A형 간염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되지 않은 제품은 유통·판매가 가능하다.

정부는 시중에 유통 중인 일부 제품에서 A형 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됨에 따라 원료 생산단계에서부터 조개젓 제품 제조단계까지 사전 안전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해수부는 생산단계에서의 안전성 여부 등을 파악하기 위해 채취지역에 대한 조사도 실시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국내 제조업체의 원료, 용수, 종사자 위생관리 등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국내 완제품 ‘조개젓’에 대해서는 영업자가 식약처 공인검사기관에 검사를 의뢰, 유전자가 검출되지 않았음을 입증해 확인되는 경우에만 유통·판매할 수 있도록 하는 ‘검사명령’을 30일부터 실시할 예정이다.

수입 제품에 대해서는 현행과 같이 수입검사 강화조치를 유지해 A형 간염 바이러스가 검출된 제품이 유통·판매되지 않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지방자치단체는 재래시장 등 즉석판매·제조업체가 판매하는 제품에 대해 수거·검사 등 안전관리를 강화토록 하고, 관련 단체(협회), 판매업체 등에도 안전성이 확인된 제품만 유통·판매할 것을 주문했다.

식약처와 질병관리본부는 “조개류는 반드시 익혀먹고, 조개젓 제품의 출처가 명확하지 않거나, 재래시장, 마트 등에서 덜어서 구입하는 등 소비자가 안전성을 확인하기 어려운 경우에는 섭취하지 말 것”을 요청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