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정의당 데스노트? 눈치만 보다 '눈치노트'로 만들어"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0일 11:27:31
    하태경 "정의당 데스노트? 눈치만 보다 '눈치노트'로 만들어"
    “조국 찬성 송구하면 파면 투쟁 동참하라”
    기사본문
    등록 : 2019-09-22 13:18
    이슬기 기자(seulkee@dailian.co.kr)
    “조국 찬성 송구하면 파면 투쟁 동참하라”

    ▲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11일 오후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교육·사회·문화분야 대정부질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심상정 정의당 대표를 향해 “줄기차게 눈치만 보다 데스노트를 ‘눈치노트’로 만들어 버렸다”고 일갈했다.

    심 대표가 조국 법무부장관을 인사청문회 낙마 예고자 명단인 이른바 ‘데스노트’에 올리지 않은 것에 대해 “국민적 기대에 못 미쳤다”고 말하자 이같이 비판한 것이다.

    하 의원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심 대표는 사과하면서도 눈치를 본다”며 “눈치 사과이고 정의당은 눈치정당”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그 사과가 진심이라면 지금이라도 조 장관 파면을 위해 싸우겠다고 해야 한다”며 “그런데 사과하면서도 정의당이 무엇을 할지 한마디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심 대표를 향해 조국 파면 투쟁에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 하 의원은 “정녕 조국 장관 찬성한 것에 대해 청년과 국민에게 송구하다면 조국 파면 투쟁에 동참하라”며 “조국 국정조사와 해임건의안에 대해서도 찬성 입장을 밝히라”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이슬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