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식 온돌 냉난방시스템과 단열 분야 국제표준 주도권 강화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9일 10:09:55
    현대식 온돌 냉난방시스템과 단열 분야 국제표준 주도권 강화
    단열성능 및 건축환경설계 분야 국제표준화 회의 국내서 개최
    기사본문
    등록 : 2019-09-23 06:00
    배군득 기자(lob13@dailian.co.kr)
    단열성능 및 건축환경설계 분야 국제표준화 회의 국내서 개최

    ▲ 현대식 온돌 냉난방 시스템 적용예시 ⓒ국가기술표준원

    전통 온돌 방식을 활용한 냉·난방 기술을 발전시켜 온 우리나라가 국제 표준화 회의 국내 개최를 계기로 현대식 온돌 냉난방 시스템과 단열 성능 기술 분야 국제표준 주도권을 강화한다.

    국가기술표준원(이하 국표원)은 국제표준화기구(ISO) 산하 단열재 성능(ISO/TC 163)과 건축환경설계(ISO/TC 205) 분야 기술위원회 총회를 23일부터 27일까지 서울에서 개최한다.

    세계 25개국 150여명 전문가가 참여하는 이번 회의에서는 현대식 온돌 냉난방 시스템 국제표준 개정안 5종과 태양열 차단성능 평가 방법에 대한 국제표준안 등 우리나라가 제안 및 주도한 국제표준안 10여 종을 포한한 50여종이 집중적으로 논의될 예정이다.

    온돌에서 발전돼 배관에 냉·온수를 순환시키는 현대식 온돌 냉난방 시스템은 공기 대류를 이용하는 기존 방식보다 8~10%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는 기술이다.

    우리나라는 온돌 분야의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온돌 냉난방 시스템 설계 ▲기술규격 ▲시험방법, 제어 및 운영 ▲에너지 계산 등 현대식 온돌 냉난방 시스템 관련 국제표준 12종 제정을 주도해 오고 있다.

    또 최근 기술 변화를 반영해 우리나라가 독일, 덴마크, 이태리, 미국, 일본 등 협조를 얻어 함께 제안한 국제표준 개정안 5종이 이번 회의에서 본격 논의됨에 따라 이 분야 국제표준을 우리나라가 지속적으로 주도해 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단열 기술 분야에서 우리나라가 국제표준 선점을 추진하고 있는 주요 안건도 이번 회의에서 다뤄진다.

    우리나라는 첨단 소재인 에어로젤로 만든 단열재 성능 평가 방법에 대한 국제표준안(제안자 한남대 오주석 교수,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서준식 박사)을 2016년에 ISO에 제안했으며, 국제표준 제정을 위한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 에어로젤은 나노크기 산화규소 알갱이들이 구슬처럼 이어진 구조체로 가볍고 단열성 우수하다.

    국표원은 이번 회의를 계기로 국제표준이 순조롭게 제정되면 단열재 제조사별로 상이한 성능 평가방법으로 인한 비효율 문제가 해소되는 것은 물론, 국내 기술과 제품의 해외 진출도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국내 연구진이 2013년 ISO 기술위원회 전문위원회(Working Group) 신설을 주도하며 국제표준화를 이끌어 온 창호의 태양열 차단성능 평가방법에 대한 국제표준안(전문위원회 위원장 고려대 이광호 교수, 프로젝트리더 청주대 채영태 교수)도 2021년 제정을 목표로 하고 있어, 이번 회의에서 적극적인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현대식 온돌 냉난방 시스템, 에어로졸 단열재, 창호의 태양열 차단 성능 등은 전 세계적인 온실가스 저감 노력과 제로 에너지 건물 선호 추세에 힘입어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는 분야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이번 총회를 계기로 현대식 온돌 냉난방 시스템, 건물의 단열 성능 분야에서 우리나라가 국제표준화 주도권을 보다 확고히 할 것”이라며 “국제표준 선점을 통해 국내 기술 상품화와 해외시장 진출을 앞당기고, 우리 기업이 세계 건축자재 시장을 주도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배군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