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정국' 키우지 않는다…'침묵하는' 靑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0일 12:10:56
    '조국 정국' 키우지 않는다…'침묵하는' 靑
    "'조국'만 바라볼 수 없다"→"코멘트 하지 않겠다"
    대응했다가 오히려 논란만 키워준다는 판단 작용
    기사본문
    등록 : 2019-09-22 03:00
    이충재 기자(cj5128@empal.com)
    "'조국'만 바라볼 수 없다"→"코멘트 하지 않겠다"
    대응했다가 오히려 논란만 키워준다는 판단 작용


    ▲ 청와대는 지난 16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삭발한 뒤 일주일째 침묵을 지키고 있다.(자료사진)ⓒ데일리안

    청와대는 지난 16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삭발한 뒤 일주일째 침묵을 지키고 있다.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삭발 릴레이'가 이어지고, 광화문에서 촛불이 켜지고 있지만, 공식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청와대의 '조국 침묵'은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조 장관 가족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청와대가 섣불리 대응할 경우 오히려 논란만 커질 수 있다는 정무적 판단이 작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청와대는 조 장관과 관련된 질문에 "정치권의 관심 사항이지만 청와대가 계속 그것만을 바라볼 수만은 없다"고 설명했다. 계속된 기자들의 질문에 "여기는 법무부가 아니다", "코멘트하지 않겠다"며 입을 굳게 닫았다.

    여권 한 핵심관계자는 "청와대가 굳이 나서서 조국 논란을 언급할 이유가 있나. 저쪽 얘기들 키워줄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맞대응을 할 경우 야당이 주도하는 '조국정국'을 키워주는 역효과를 낼 수 있는 만큼 '전략적인 침묵'을 이어가고 있다는 것이다.

    역대 정권에서 측근 인사들의 불법‧비위 의혹이 불거질 때마다 사용됐던 '침묵 전략'이 그대로 답습되는 모습이다. 다만 조국 법무부장관이 문재인 대통령의 '페르소나'(분신)로 통하는 만큼, 과거 정권의 사례와는 침묵의 무게감이 다르다.

    청와대의 침묵은 조 장관의 의혹을 묵인하고 덮고 가려는 '침묵의 카르텔'이 여권 전반으로 확산되는 분위기와 맞닿아 있다. 여당은 총선 공천을 앞두고 청와대와 친문핵심지지층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다.

    여권 한 관계자는 "취임 후 여론이 가장 안 좋은 시기를 맞았다. 한동안 힘든 시간을 보내야 할 것 같다"면서 "전략적으로 입을 닫고 있다고는 하는데, 마땅한 대응방법이 없기도 하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