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은채 임신 "초기 입덧 때문에 고생, 안정기 됐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0일 13:10:35
    성은채 임신 "초기 입덧 때문에 고생, 안정기 됐다"
    기사본문
    등록 : 2019-09-21 15:51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성은채가 임신 소식을 전했다. ⓒ 성은채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출신 배우 성은채가 임신했다.

    성은채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기 초음파 사진을 공개하고 "(임신) 5개월(18주) 안정기가 되어서 알려요"라고 말했다.

    성은채는 "연락 잘 안 된다고 다들 걱정하셨는데, 초기 입덧 때문에 좀 고생했다"면서 "황금이가 아들이라네요. 저도 아들맘 합류"라고 기뻐했다.

    성은채는 또 "초음파에서부터 흥이 많은 아이. 아직 태어나지 않았는데도 많은 선물주셔서 감사합니다. 건강하게 태어나길 엄마가 열심히 태교할게요. 막달이면 비행기 못 타서 우리 남편 옆에 좀 더 있다가 한국에 갈게요"라고 덧붙였다.

    한편, 성은채는 13살 연상의 중국인 사업가와 결혼했다. 특히 네 번의 결혼식을 올려 화제를 모았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