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히트’ 최지만, 개인 첫 한 시즌 100안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6일 00:41:57
    ‘멀티히트’ 최지만, 개인 첫 한 시즌 100안타
    보스턴 상대 5타수 2안타 맹활약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처음
    기사본문
    등록 : 2019-09-21 14:01
    김평호 기자(kimrard16@dailian.co.kr)
    ▲ 최지만(28·탬파베이 레이스)이 미국 진출 이후 처음으로 빅리그서 100안타를 돌파했다. ⓒ 게티이미지

    최지만(28·탬파베이 레이스)이 미국 진출 이후 처음으로 빅리그서 100안타를 돌파했다.

    최지만은 21일(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의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홈경기에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2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이로써 최지만의 시즌 타율은 0.258에서 0.260(388타수 101안타)으로 올랐다.

    전날까지 99안타를 기록했던 최지만은 이날 4회 두 번째 타석에서 안타를 신고해 100개를 채웠다.

    0-0으로 맞선 4회 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최지만은 보스턴 선발 릭 포셀로의 체인지업을 잡아 당겨 우익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를 만들었다.

    종전 한 시즌 빅리그 최다 안타는 지난해 50개였는데 올 시즌 풀타임 주전으로 활약하며 2배 이상의 안타를 기록하게 됐다.

    빅리그 첫 100안타로 기세를 올린 최지만은 4-3으로 앞선 8회 초 1사 1루에서는 보스턴 우완 불펜 앤드루 캐시너의 체인지업을 받아쳐 우익수 방면 1타점 2루타로 멀티히트를 완성했다.

    최지만의 활약에 힘입어 탬파베이는 연장 접전 끝에 보스턴에 5-4로 승리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