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31 10시 기준
확진환자
9786 명
격리해제
5408 명
사망
162 명
검사진행
16892 명
9.1℃
구름조금
미세먼지 77

조국 논란에 문준용 '자진등판'…"아버지찬스 없다"

  • [데일리안] 입력 2019.09.21 11:36
  • 수정 2019.09.21 13:19
  • 이충재 기자

페이스북 글에서 "내 취업 얘기는 논할 가치 없어"

"한국당, 내 걱정하지말고 허위사실 유포하지 말라"

페이스북 글에서 "내 취업 얘기는 논할 가치 없어"
"한국당, 내 걱정하지말고 허위사실 유포하지 말라"


<@IMG1>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는 조국 법무부장관 '자녀 특혜의혹'의 불똥이 자신에게 튀자 "아버지 찬스 없이 열심히 살고 있으니 걱정마시라"고 말했다.

문씨는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제 취업 얘기는 더 이상 논할 가치가 없다"며 "전희경 대변인, 제가 어디에 뭘 얼마나 납품했고 그게 왜 아버지 찬스인지 대상을 똑바로 말하고 근거를 대라"고 했다.

그는 이어 "제가 어디에 뭘 얼마나 납품했고 그게 왜 아버지 찬스인지 대상을 똑바로 말하고 근거를 대라"며 "제가 소프트웨어 개발 업체를 설립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앞서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대통령 아들이 소프트웨어 개발업체를 설립하고 그 업체가 정부가 주도하는 '소프트웨어교육 선도학교'에 코딩 교육 프로그램을 납품했다"면서 "아버지 찬스가 있었는지 궁금하다"고 했다.

결국 논란은 대통령의 아들 겨눌까…미리 방어진 구축

이번 논란은 확산하는 조 장관의 자녀 의혹을 방어하기 위해 더불어민주당이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의 미국 원정출산 의혹까지 제기하면서 비롯됐다. 이에 한국당은 "문 대통령의 아들과 딸이 가장 궁금하다"면서 문씨를 둘러싼 각종 특혜 의혹을 꺼냈다.

이미 문씨는 조 장관 자녀 의혹이 절정이던 지난달 29일 페이스북에서 "혹시 한마디라도 실수할까 봐 숨죽이며 숨어 다니고 있다면, 그러지 않아도 된다. 원한다면 목소리를 내도 된다"며 자진 등판한 바 있다.

'조국 논란'에 대통령의 아들까지 뛰어드는 진흙탕 싸움으로 번지는 모양새다. 정치권에선 조국 논란의 종착지가 문씨가 될 수 있다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 문씨가 이례적으로 공개 목소리를 내며 적극적인 방어에 나서는 것도 이런 전망과 무관치 않다는 해석이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