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한 종근당 회장, ‘종근당 예술지상’으로 현대미술 발전에 기여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5일 08:21:55
    이장한 종근당 회장, ‘종근당 예술지상’으로 현대미술 발전에 기여
    기사본문
    등록 : 2019-09-20 09:00
    이은정 기자(eu@dailian.co.kr)
    ▲ 종근당홀딩스는 20일부터 30일까지 서울 세종문화회관 1층 미술관에서 ‘제6회 종근당 예술지상 기획전’을 개최한다. ⓒ종근당홀딩스

    종근당홀딩스는 20일부터 30일까지 서울 세종문화회관 1층 미술관에서 ‘제6회 종근당 예술지상 기획전’을 개최한다.

    이번 기획전에는 종근당 예술지상 2017 선정 작가인 유창창, 전현선, 최선 3명의 작가들이 창작한 작품 60여점이 전시된다. 이들은 예술적 역량, 독창성, 발전 가능성 등을 인정받아 활발한 작품 활동을 펼쳐왔다.

    유창창 작가는 만화와 회화의 영역을 넘나드는 독창적인 작품 세계를 구축하며 ‘칸 퍼레이드’, 고양 아람미술관 ‘예술가의 책장’ 등 초대전을 통해 다양한 작품을 선보인 바 있다.

    전현선 작가는 기하학적인 도형과 일상의 사물을 한 작품에 담아 메시지를 전달하는 작업 방식으로 이름을 알리고 있으며, 최선 작가 역시 작품세계를 인정받아 주요 기획전에 초대되고 있다.
    ▲ 종근당홀딩스는 20일부터 30일까지 서울 세종문화회관 1층 미술관에서 ‘제6회 종근당 예술지상 기획전’을 개최한다. ⓒ종근당홀딩스

    이번 전시 기획자인 김노암 아트스페이스 휴 대표는 “세 작가들은 종근당 예술지상 작가에 선정된 후 작품 활동에 집중하며 예술적 깊이와 영역을 넓히고 있다”며 “이번 전시에서 선보인 작품들을 통해 세 작가들의 작품철학과 한국 현대미술의 미래를 엿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종근당홀딩스는 한국 현대미술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자는 이장한 회장의 뜻에 따라 한국메세나협회와 ‘기업과 예술의 만남’ 협약을 맺고 2012년부터 종근당 예술지상을 통해 작가들을 지원해왔다. 현재까지 총 24명의 미술작가를 지원했으며, 선정된 작가에게는 1인당 연간 1000만원의 창작지원금을 3년간 지원한다.[데일리안 = 이은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